2017.11.1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치의신보 PDF 보기

임플란트 치주·외과·보철 난제 해법 모색

대한인공치아골유착학회, 2017 추계학술대회 성료
임플란트 시술 시 느끼는 스트레스 해결



 

임플란트 시술 시 맞닥뜨리는 난제에 대한 해결방법을 함께 고민해보는 자리였다.

대한인공치아골유착학회(회장 정성화·이하 카오) 2017 추계학술대회(대회장 최성호)가 지난 12일 연세대학교 ABMRC 1층 유일한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사진>.

‘임플란트 난제의 치주, 외과, 보철적 해결’을 대주제로 한 이번 학술대회는 개원의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내용으로 학술프로그램이 구성됐다는 평가다. 

# 치주·외과·보철 세션 풍성한 강연

먼저 세션Ⅰ(‘치주적 난제’)에서는 김성태 교수(서울대 치주과)가 ‘치주병 환자를 위한 임플란트 치료 가이드라인’을 주제로 치주병 환자에게 임플란트 치료를 할 때 주의할 점에 대해 강연했다.

또 김영택 교수(일산병원 치주과)는 ‘치주병으로 인한 심한 골격손부의 극복-PartⅠ수평적 골격손보의 극복’을 주제로 ‘Ridge splitting, ridge expansion’, ‘골유도재생술(guided bone regeneration)’ 등 수평적 골격손부(horizontal bone defect)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에 대해 발표했다.

‘치주병으로 인한 심한 골격손부의 극복-PartⅡ 수직적 골결손부의 극복’을 주제로 강의한 방은경 교수(이화여대 치주과)는 골유도 재생술을 이용한 수직적 골증대술에서 차단막과 골이식재의 선택 등에 대해 설명했다.

세션Ⅱ(‘외과적 난제’)에서는 한상선 교수(연세대 영상치의학과)를 비롯한 김선종 교수(이화여대 구강악안면외과), 이덕원 교수(경희대 구강악안면외과) 등이 ▲파노라마 영상에서 골다공증 예측 모델 ▲골다공증 및 종양환자 약물관련 골괴사증의 예방과 처치 ▲난치성골괴사 환자의 발병과 병세의 변화 추적 관찰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세션Ⅲ(‘보철적 난제’)에서는 백장현 교수(경희대 보철과)를 포함한 문홍석 교수(연세대 보철과), 이원섭 교수(가톨릭대 보철과) 등이 ▲다양한 상황에서의 임플란트의 보철적 해결 ▲임플란트 수복의 난제 및 대처방안 ▲임플란트 주위 식편압입 문제의 원인과 해결점을 주제로 각각 강연했다. 
 

# “아시아 선두 임플란트 학회 노력”

최성호 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학술대회 대주제는 임플란트 임상과정에서 누구나 만날 수 있는 난제들을 치주, 외과, 보철적 관점에서 고민하고 해결함으로써 스트레스를 해결하는 장으로 준비했다”면서 “임상에서 실질적으로 맞닥뜨리는 어려움을 극복하는 학술대회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성화 회장도 인사말에서 “우리 치과의사들 어느 누구도 완전히 피해갈 수 없는 것이 수술 중이나, 보철 수복 이후에 발생할 수 있는 peri-implant mucositis나 peri-implantitis 등의 합병증”이라며 “이에 다양한 상황에서 만날 수 있는 여러 임상적 난제 등을 보철적으로나, 치주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는 뜻깊은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 정 회장은 “카오는 지난 2004년 창립한 이래 지난 13년간 tissue engineering의 발전은 물론 치과 임플란트 각 분야에 적용되는 새로운 시술방법과 최첨단 치료기법을 널리 알리는 데 많은 노력을 경주해왔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안전한 진료 프로토콜을 마련하고 합병증을 해결할 수 있는 학술 세미나 개최, 논문 및 학회지 발간에 주력해 아시아 선두 임플란트 학회로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태그

256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