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8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치의신보 PDF 보기

“듣고, 보고, 눌러보는 디지털 목표”

이수영 원장(덴탈빈 심포지엄 기획자) 인터뷰
2017 덴탈빈 디지털 심포지엄 12월 17일 코엑스

치의학 온라인 교육 웹사이트 덴탈빈(대표 박성원)이 오는 12월 17일 오전 9시 30분부터 ‘2017 덴탈빈 디지털 심포지엄’을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 401∼403호에서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 3월 개최된 첫 번째 오프라인 심포지엄에 이은 두 번째 심포지엄으로 ‘It's All About Digital(디지털을 탈탈 털어주마!)’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디지털 치과에 대한 궁금증을 속 시원하게 해소할 전망이다.

특히 덴탈빈 디지털 연자를 포함해 임플란트, 외과, 보철, 교합 등 저명 연자 16명의 심도 있는 토크쇼, 라이브 서저리, 강의가 펼쳐진다. 심포지엄 기획자인 이수영 원장(서울라인치과의원)을 만나 선·후배, 동료 치과의사들이 반드시 이번 행사에 참석해야 하는 이유를 물었다.<편집자 주>



“이번 심포지엄의 기본적인 지향점은 ‘다가가는 디지털’입니다.”

‘2017 덴탈빈 디지털 심포지엄’의 기획자인 이수영 원장은 이번 행사를 관통하는 정신을 이렇게 요약했다.

그는 “그냥 보여주는 디지털이 아니라, 디지털의 소비자가 될 수 있는 치과의사, 치과기공사, 치과위생사들이 직접 경험해 보고 뛰어들 수 있는 계기, 시발점이 되도록 하는 것이 심포지엄의 목표”라고 설명하며 “국내에서 ‘디지털’하면 생각날 대부분의 업체가 참여하기 때문에 한 곳에서, 한 눈으로 다양한 제품들을 비교, 체험해 볼 수 있는 매우 좋은 기회”라고 소개했다.

특히 덴탈빈 측은 치과의사와 스탭을 합쳐 1000명, 관련 업체의 경우 25곳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을 만큼 이번 심포지엄에 대한 기대가 크다.

“2010년부터 말로만 하는 디지털이 아니라 환자에 직접 적용할 수 있는 수준에 올랐다고 판단해 보존, 보철 영역부터 시작해 임플란트와 교정 분야까지 관심을 가지게 됐다”는 이 원장은 본인이 직접 덴탈빈의 디지털팀을 맡고 있으며,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16명의 연자들에 대해서도 직접 섭외에 나설 만큼 이번 심포지엄에 무한한 애정을 쏟고 있다.

이 원장은 “덴탈빈이라는 회사의 설립 자체가 기업의 이익보다는 공익적인 가치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는 사람들이 모여 시작됐다”며 “이번 심포지엄의 경우도 특정 기업에 치중하지 않고 공정하게, 오로지 소비자가 판단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저희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참석자들이 직접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 ‘2G’냐 ‘스마트폰’이냐 직접 판단
치과의사들이 이번 심포지엄을 꼭 찾아야 하는 이유를 묻자 그는 ‘스마트폰’이야기로 빗대었다. 이 원장은 “처음 스마트폰으로 넘어가기는 그렇게 쉬운 것이 아니지만 그런 것이 있다는 것을 알고, 또 그냥 아는 것이 아니라 직접 만져보고, 눌러볼 기회가 있다면 조금 더 생각이 오픈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이번 심포지엄은 스마트폰을 처음 접했을 때 말로만 듣는 것이 아니라 직접 느껴보면서 2G를 고집할 것인지 아니면 스마트폰을 한번 사용해 볼 것인지 그 여부를 판가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듣고, 보고, 직접 다뤄보는 재미와 보람도 보장했다. 이 원장은 “저희는 기본적으로 ‘인강(인터넷 강의)’을 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재미가 없으면 등록을 안 한다. 절대 강의 중 지루해 할 틈이 없다”며 “디지털에 대해 전혀 모르는 분들은 물론 어느 정도 아시는 분들도 이번 심포지엄이 워낙 다양한 분야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하고 있지 않은 분야에 새롭게 도전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이 심포지엄은 매년 11월, 12월 경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1년 동안 새로 소개된 장비나 소프트웨어, 재료, 신기술 등을 비교 평가하는 기획을 마련, 매년 오더라도 새로운 경험과 기술에 대한 소개를 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기 위한 첫 번째 단추”라며 “덴탈빈 만의 잔치가 아니라 범 치과계의 잔치로 나가기 위한 자리인 만큼 많은 분들이 참석해 즐겨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태그

256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