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5 (금)

  • -동두천 -1.5℃
  • -강릉 4.5℃
  • 연무서울 0.0℃
  • 구름많음대전 3.0℃
  • 흐림대구 5.4℃
  • 구름많음울산 6.8℃
  • 구름많음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8.0℃
  • -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7.3℃
  • -강화 -0.8℃
  • -보은 3.1℃
  • -금산 2.9℃
  • -강진군 6.2℃
  • -경주시 6.4℃
  • -거제 8.1℃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횡령 사건 진실 끝까지 추적”

최형수 경기지부 감사, 최수호 전 감사 기자간담회


"아프겠지만 문제가 있다면 끝까지 파헤쳐 바로잡는 것이 회원에 대한 임원의 의무입니다.”

경기지부 J 전 국장의 횡령 사건과 관련 최형수 경기지부 감사(32대)와 최수호 전 감사(31대)가 치과계 언론들을 대상으로 사건 경과 등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13일 오후 7시 30분부터 경기지부 회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는 J 전 국장 횡령사건의 진행 상황과 대응 및 사법처리 과정에서의 ‘실체적 진실’에 대한 주장들이 3시간여에 걸쳐 제기됐다.


이날 참석한 두 명의 전·현직 감사에 따르면 현재까지 밝혀진 횡령액 규모는 알려진 것보다 다소 컸다. 이들은 기존 5억 2910만원에 더해 1억 1500여만 원의 추가 횡령액이 발견됐으며, 이미 구속된 J 전 국장도 이를 시인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 감사 등은 최근까지 진행된 횡령액 변제의 규모와 수차례에 걸친 변제액 형성 과정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횡령 과정에서 사용된 수법이 매우 교묘하고, 아직 외부 회계법인 감사 결과 등이 나오지 않은 시점에서는 전체 횡령액의 규모를 특정할 수 없는 만큼 이미 변제된 부분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세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아울러 진실을 규명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일부 임원들의 ‘도덕적 해이’도 문제점으로 언급했다.

최수호 전 감사는 일부 임원들의 진상 규명 및 책임자 처벌 지연과 반대 사례 등을 거론하며 “내부의 패권의식과 패거리 문화로부터 유래된 도덕불감증과 자정능력 상실이 이번 사건의 근본적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최형수 감사 역시 선처 탄원서 제출 등의 부적절함을 지적하며 “탄원서를 썼거나 고발을 반대했던 분들은 지부 임원 자격이 없다”며 “만약 상황이 바로 잡히지 않으면 복지부 감사 청구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2570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