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7 (수)

  • -동두천 -8.8℃
  • -강릉 -2.0℃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1.9℃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0.8℃
  • -고창 -4.6℃
  • 맑음제주 2.9℃
  • -강화 -7.7℃
  • -보은 -6.8℃
  • -금산 -7.0℃
  • -강진군 -3.2℃
  • -경주시 -1.9℃
  • -거제 -2.3℃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희망과 신뢰의 새 해를 마주본다

사설

닭의 해가 가고 ‘무술년’ 개의 해가 왔다. 지난했던 2017년의 그림자를 뒤로 하고 떠오른 새 해가 새롭게 희망을 품고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해 본다.

하지만 올해도 치과계의 운명을 좌우할 사안들이 산적해 있는 만큼 잠시도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는 게 작금의 현실이다.

우선 1인 1개소 법 위헌 여부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임박했다. 헌법재판관 및 소장의 공백으로 그동안 적체됐던 사건 심리가 제자리를 찾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치과계는 물론 사회 전반의 관심이 헌재로 쏠리고 있다. 우리 사회의 의료 정의가 달려 있다는 점에서 이 법의 존립 자체는 이미 가치를 헤아릴 수 없는 명제다.

구강보건 전담부서 설치도 올해는 결실을 봐야 할 치과계 숙원 중 하나다. 지난 2007년 구강보건 전담부서가 폐지된 후 사실상 국가 차원의 구강보건정책이 정체되고 있는 게 사실이다.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우리 치과 산업의 대내외적인 위상을 고려해 봐도 정부 내 전담부서조차 없는 초라한 현실은 받아들이기 어렵다.

중·장기적인 치의학 및 치과산업 발전의 초석이 될 한국치과의료융합산업연구원 설립 역시  가시적 성과를 위해 매진해야 할 현안이다. 치과 연구의 싱크탱크,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연구원 설립에 이제는 치과계 뿐 아니라 정부와 정치권, 업계가 일관된 관심을 가져야 할 시점이다.

일선 개원가의 한숨을 담은 과제들 역시 적지 않다. 치과의사 적정인력 수급문제, 개원가 구인난의 경우 합리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이 요구되는 만큼 치협 집행부 뿐 아니라 치과계 전체가 함께 고민해야 할 숙제로 남아 있다.

그럼에도 이런 문제들이 새 해를 맞는 치과계의 희망과 신뢰를 가로막아서는 곤란하다. 난제는 풀면 되고 현안은 해결하면 된다.

무술년 새 해가 더 큰 의미로 다가오는 것은 치과계가 발전할 수 있는 동력을 얻고, 국민들의 신뢰 속에서 의료인으로서의 신념을 재확인할 수 있는 가능성 역시 함께 존재하기 때문이다. 새 해가 주는 역동성과 희망의 메시지로 한 해의 건승을 기대해 본다.

관련태그

257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