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9.1℃
  • -강릉 -5.6℃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6.7℃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3.3℃
  • -고창 -8.4℃
  • 구름많음제주 1.5℃
  • -강화 -9.5℃
  • -보은 -12.0℃
  • -금산 -10.6℃
  • -강진군 -6.4℃
  • -경주시 -5.1℃
  • -거제 -2.2℃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사퇴, 지지, 진실 ‘횡령 공방’

경기지부 선거 막판 과열 ‘난타전’ …19일 저녁 개표

경기지부 회장단 보궐선거가 오는 19일로 다가온 가운데 후보자들 간의 상호 견제와 이에 따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보궐선거의 ‘프레임’이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횡령사건의 책임공방은 물론 후보자들에 대한 지지선언과 의혹 제기 등 상대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전략과 세몰이에만 매몰돼 각 후보 간 차별화된 정책 및 비전 제시에는 사실상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12월 28일 열린 1차 정견발표회 이후 부각된 논쟁은 후보들의 성명서와 공개 질의서를 통해 한층 가열됐다. 이는 대부분 현 집행부 후보로 나선 기호 1번 최유성·전성원 후보 측에 대한 공세로 이어졌다.

먼저 기호 3번 박일윤·양성현 후보는 1월 4일 공개질의서를 통해 “횡령범에게 변제확인서와 탄원서를 써 준 이유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고, 5일 질의서에서는 “변제됐다고 주장한 금액이 통장에 무사히 있다면 계좌내역을 즉시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기호 2번 김재성·이영수 후보는 1월 8일 공개한 성명서를 통해 “이번 회장 보궐선거는 횡령 비호세력과 횡령금 회수세력의 대결”이라고 규정하는 한편 “철저한 진상조사로 다시는 경기지부 재정이 도둑질 당해서는 안 된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주변 유력 인사들의 지지 선언도 잇따랐다. 12일 현재까지 김재성·이영수 후보는 ‘치과의사 버스 의인’으로 잘 알려진 이재호 전 경기지부 치무이사와 다수의 오피니언 리더들이 지지 의사를 밝혔다고 공개했으며, 박일윤·양성현 후보는 최수호·최형수 전·현직 감사, 곽경호 전 분회장협의회 대표, 김진근 전 의장 등의 지지를 차례로 이끌어냈다.

# “타 후보 당선돼도 회무 함께 안 해”

최유성·전성원 후보와 현 집행부를 함께 겨냥한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당사자들은 임원 총사퇴라는 강수를 뒀다. 경기지부 32대 집행부 임원들은 지난 9일 공개한 ‘회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통해 “최양근 회장 사퇴의 배경은 회무 발목잡기식의 과도한 간섭과 집행부 흔들기로 인한 건강악화 때문”이라며 “그 원인 제공자들은 이를 기회로 후보를 내고 과도한 언론플레이와 흑색선전으로 경기지부의 명예를 더럽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직전 집행부 약 4억여원, 전전임 집행부 약 2억, 전전전임 집행부 2000여만원의 횡령이 있었으며 현 집행부에서 일어난 횡령이 아니다”라는 점을 분명히 하며 “탄원서 역시 구속되기 전에 작성된 것으로 인신에 대한 불구속이 손실액의 조기 환수에 유리할 것이란 기대에서 진행됐으며, 변제확인서는 회 통장에 입금된 것을 확인하는 수준에서 작성된 것으로 두 서류에 대한 취소원을 재판부에 제출, 더 이상 증거능력이 없는 상태”라고 해명했다.

특히 이들은 “예정보다 열흘 먼저 사퇴서를 제출, 최유성·전성원 후보와 함께 경기지부 살리기에 동참하고자 한다. 혹시라도 타 후보들이 당선된다 해도 도저히 그들과는 지부의 회무를 함께 할 수 없다”고 사퇴와 함께 최유성·전성원 후보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하는 한편 특정 후보를 공식지지 선언한 현 감사에 대해서도 공정선거를 위해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관련태그

257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