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6 (화)

  • -동두천 11.4℃
  • -강릉 5.8℃
  • 구름많음서울 9.2℃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9.7℃
  • 구름조금울산 7.1℃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0.6℃
  • -고창 11.8℃
  • 구름조금제주 10.1℃
  • -강화 7.8℃
  • -보은 11.3℃
  • -금산 10.6℃
  • -강진군 11.6℃
  • -경주시 8.0℃
  • -거제 10.0℃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치의 신뢰 회복 고민한 임상강연에 박수

2018 원광치대 종합학술대회 성료, 동창회 차기회장 문 철 동문 선출
올해의 봉아인상 ‘조기영·김형룡·치대 의료봉사단’


‘오늘, 우리는 신뢰의 진료를 하고 있는가?’란 질문에 치과의사와 치대생 모두가 함께 고민해 본 시간이었다.

이 같은 질문을 대주제로 내건 ‘2018 원광대학교 치과대학 종합학술대회(대회장 정 찬·천상우)’가 지난 4일 원광치대 제2치학관에서 열렸다. 이번 학술대회는 원광치대 동문 및 지역 치과의사 900여명이 등록해 성황을 이뤘다.  

올해 학술대회에서는 치과의사 간, 또 환자와의 관계에서의 신뢰 회복을 위한 임상적 고려사항이 임플란트, 심미보철, 보존, 교정, Digital dentistry 등 다양한 진료 분야에서 다뤄졌다.

제1강의실에서는 오승환 원장(오승환힐링치과의원)이 개인병원에서 필수적인 외과적 수술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사랑니 발치, 골이식술, 치근단절제술 등의 시술에 적용하는 방법을 강의했다. 또 권용대 교수(경희치대 구강악안면외과)가 MRONJ와 관련된 여러 co-morbidity를 살펴보고 임플란트 식립과 관련된 가이드라인을 리뷰해 보는 기회를 가졌다. 이어진 강의에서는 이은택 원장(고구려치과의원)의 ‘IBS의 Magicore implant를 이용한 발치 즉시 임플란트 식립’ 강의를 비롯해 김진선 원장(미소모아치과의원)과 염문섭 원장(서울탑치과의원), 이찬일 원장(담양 동산치과의원), 박정현 원장(보아치과의원) 등이 디지털 치의학 및 Anti-aging, 물방울 레이저 등의 강의를 진행하며 이목을 끌었다.

제2강의실에서는 조상호 원장(수성아트라인치과의원)의 ‘접착을 이용한 심미치료’, 오상훈 원장(하루안치과의원)의 ‘세라믹 보철의 예지성 높이기’, 이강규 원장(분당 우방치과의원)의 ‘3DKP is a Good Present for Orthodontist’ 등 심미에서 교정까지 다양한 주제 강의가 이어졌다. 

제3강의실에서는 박용덕 교수(조선치대)의 ‘치과 진료실에서 금연 전략’에 이어 금연진료를 포함한 보험청구 강의가 진행됐다. 특히, 3강의실에서는 오후에 인문학 강의로 김병기 교수(전북대)의 ‘한지와 서예’, 뮤지컬배우 남궁제인 씨의 뮤지컬 강의가 진행돼 참가자들에게 즐거운 인문학적 교양 함양의 기회를 제공했다.



총동창회 측은 이번 학술대회를 동문 및 지역 치과의사들 뿐 아니라 재학생들을 위한 선후배간 소통의 장으로도 기획해 눈길을 끌었다. 동문회 대선배인 장동호 전북지부 회장(1기)과 정 찬 동창회장(5기)이 각각 ‘행복한 치과의사로서의 삶’, ‘자존감을 높이는 치과의사의 삶’을 주제로 재학생들과 멘토링 상담 시간을 갖고 후배들이 궁금해 하는 치과의사의 삶에 대해 직접 답해 줬다. 재학생들은 “대선배님들의 이야기를 통해 앞으로의 미래와 치과의사로서 추구해야 할 가치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학술대회 전일인 3일에는 익산 갤러리아 웨딩홀에서 총동창회 정기총회 및 학술대회 전야제 ‘봉아인의 밤’ 행사가 진행됐다. 정기총회에서는 차기 17대 동창회장으로 문 철 동문(8기)이 선출됐다.


문 철 차기 동창회장은 “동문들이 모교에 대한 애학심을 더 많이 가질만한 프로그램을 고민하며 임기를 준비하겠다. 올해 처음 실시한 멘토링 프로그램과 같이 흥미 있는 주제들을 잡아 동창회를 운영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야제에는 김도종 원광대학교 총장, 장동호 전북지부 회장, 강도욱 경남지부 회장 등 내외빈이 참석했다. 올해의 봉아인상 시상식에서는 회무부문 조기영 동문(1기), 학술부문 김형룡 동문(3기), 봉사부문 원광치대 의료봉사단(단장 정은희, 지도교수 장희영)이 수상했다. 또 권경환 전 원광치대병원장, 이승룡 재경지부장, 박종훈 섭외이사, 조환희 후생이사, 신계철 공보이사에게 공로패를 수여했다. 이 외에 올해 국시수석을 차지한 최민지 동문에 대한 표창장 수여와 이중수·오성택 재학생에 대한 장학증서 전달식이 진행됐다.


==============================================================

<조직위 인터뷰>




“재학생 위한 멘토링 기획, 항상 후배 생각하는 동창회 될 것”

 

대선배 나서 후배들과 대화, 학생에게 메시지 주는 행사 돼야
‘언제나 신뢰’ 캐치프레이즈로 동문 화합 이끄는 풍성한 행사 계속


“2014년부터 연이어 5년째 이어지고 있는 학술대회 행사가 이제는 호남을 대표하며 다른 지역의 회원까지 참여하는 행사로 발전한데 뿌듯함을 느낍니다. 올해 ‘신뢰’를 주제로 기획한 행사처럼 동료 치과의사나 환자에게 있어 신뢰를 얻기 위해 무엇을 고민해야 하는지 생각해 본 기회가 됐기를 바랍니다.”

‘언제나 신뢰’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행사를 준비한 정 찬 동창회장은 “참가자들과 임상적으로나 사회적으로나 신뢰를 받는 치과의사가 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누고 싶었다. 연자들에게도 이 부분을 당부해 연제를 준비하게 한 것이 좋은 강의로 이어진 것 같다”며 “앞으로도 계속해 치과의사들이 가장 고민해야 하고, 또 도움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답을 줄 수 있는 행사를 기획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동창회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재학생들로부터 신청을 받아 선배들의 멘토링 시간을 가졌다. 후배들의 고민과 생각도 듣고 선배들의 삶의 경험도 얘기해 준 소중한 기회였다. 앞으로 이런 기회를 더 확대하며 학술대회가 학문적 시간 외 동문과 교수, 재학생이 함께 소통하고 화합하는 장으로 더 발전시켜 갈 것이다. 물심양면 도움을 준 교수님들과 학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천상우 학장은 “5회째 학술대회가 이어지며 최신의 치의학과 인문학 강의가 어우러지는 등 올해는 행사내용이 더욱 풍부해진 것 같다. 재학생들의 발전은 결국 선배들이 이끌어줘야 한다. 앞으로도 대학에 대한 동문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한다. 학생들의 교육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피성희 원광치대병원장(동창회 학술이사)은 “치과의사들이 현실에서 일부 신뢰를 못 받는데 대한 반성의 의미로 이번 학술대회 주제를 잡았다. 대학에서 하는 행사인 만큼 학생들에게도 좋은 메시지를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지금껏 그래왔듯 앞으로도 학생들과 함께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부분에 신경쓰고 노력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태그

259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