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9 (금)

  • -동두천 11.0℃
  • -강릉 1.7℃
  • 연무서울 7.7℃
  • 연무대전 6.2℃
  • 흐림대구 5.6℃
  • 흐림울산 4.5℃
  • 연무광주 8.8℃
  • 흐림부산 6.1℃
  • -고창 6.8℃
  • 흐림제주 7.3℃
  • -강화 7.5℃
  • -보은 5.2℃
  • -금산 3.8℃
  • -강진군 9.9℃
  • -경주시 4.4℃
  • -거제 8.9℃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캄보디아서 진료봉사 구슬땀

경북지부 임원, 230명 진료·구강용품 전달


경북지부(회장 양성일)는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3일까지 4일 동안 캄보디아 프레하비헤아르주에서 치과진료 봉사활동을 진행했다<사진>.

주립병원 치과진료소에서 열린 이번 진료봉사에서는 치과진료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230여명의 지역 학생들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보존치료와 발치, 스케일링과 치주 치료 등을 진행됐다. 또 학교에서 구강보건교육을 실시하고, 칫솔과 치약 등 구강용품 500여점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번 진료봉사에는 양성일 회장을 비롯해 염도섭 부회장, 송철원 총무이사, 박원태 재무이사, 전상용 공보이사가 참여했다.


봉사단은 유니트 체어를 제외한 모든 기구와 장비를 국내에서 철저히 준비하고, 대부분의 시간을 치과진료와 구강보건교육에 투자해 지역주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됐다. 통역과 어시스트를 지원해 준 왕립 프놈펜대학교 한국어학과 학생의 도움으로 치과진료에만 집중할 수 있었으며, 실제로 진료가 있었던 3일 내내 학생들과 주민들이 진료를 받기 위해 긴 줄을 서기도 했다.

양성일 회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주립병원이지만 아직까지 열악한 환경이었으며 그마저도 주민들이 접근하기 너무나 힘든 사정이기에 찾아주신 분들을 모두 진료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특히 둘째 날 무더위 속에서 아침 8시부터 저녁 8시까지 진료봉사에 집중해 주신 임원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컴프레셔와 석션 등 기본적인 세팅만 좋았다면 더 많은 환자를 볼 수 있었을 것”이라는 아쉬움도 표했다. 

덧붙여 양 회장은 이번 진료를 가능하게 도와준 김재왕 경북의사회장과 프레하비헤아르주 보건국장에게 감사를 전했다.

경북지부는 이번 진료의 힘든 점을 보완해 다음 봉사에서는 더 효율적인 진료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앞으로 프레하비헤아르주 주립병원과 주 보건당국과의 교류를 통해 장기적으로 봉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또한 캄보디아 치과의사 연수도 계획 중에 있다.




관련태그

259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