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 (화)

  • -동두천 17.8℃
  • -강릉 20.9℃
  • 맑음서울 18.6℃
  • 구름조금대전 20.7℃
  • 맑음대구 21.4℃
  • 맑음울산 20.0℃
  • 맑음광주 20.5℃
  • 맑음부산 16.7℃
  • -고창 19.5℃
  • 맑음제주 18.0℃
  • -강화 12.7℃
  • -보은 20.7℃
  • -금산 19.8℃
  • -강진군 19.2℃
  • -경주시 21.3℃
  • -거제 17.3℃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아시아 넘어 ‘세계 임플란트 허브’로!

카오미 춘계국제학술대회(iAO2018)성료
신임회장 구 영, 차기회장 장명진 선출


15개국 1400여 명. 부스 60여 개. 외국인 등록인원 100여 명.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회장 여환호 ‧ 이하 카오미)가 제25회 춘계종합국제학술대회(iAO2018)을 성공리에 마감하고, 명실상부한 아시아 허브 임플란트 학회로서의 위용을 대내외적으로 뽐냈다. 더불어 카오미는 여환호 회장에 이어 신임회장으로 구 영 교수(서울대 치의학대학원)를 선출하고, 차기회장으로 장명진 부회장을 선출했다.

지난 10~11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iAO2018에는 국내 유저를 비롯한 해외 유저, 관계자 약 1400여 명이 운집해 성황을 이뤘다. Osteology Foundation(OF)과 Joint meeting을 겸해 열린 이번 학술대회는 OF의 회장인 Mariano Sanz 교수를 비롯해 Ronald E. Jung 교수 등 OF가 자랑하는 연자들이 나서 핸즈온 코스를 진행하는 등 학술적 볼거리도 풍성했다는 평가다. 



강연 콘텐츠 역시 다채로웠다. 10일 이동운 교수와 김영진 원장이 ▲상악동 거상술 후 합병증, 이정열 교수와 김기성 원장이 ▲Implant+Denture : What’s the best? 주제로 강연을 시작한 데 이어 오후 OSTEOLOGY REGENERATION FORUM에서는 구기태 교수가 ▲New classification of peri-implant disease, 고영경 교수가 ▲Change of implant surface as of decontamination method, Mariano Sanz 회장이 ▲Current approaches to the treatment of peri-implantitis, 이중석 교수가 ▲Autopsy report on regenerative treatment for peri-implantitis 등의 강연을 진행했다. 

11일에는 역시 전날에 이어 OF 포럼으로 함병도 원장의 ▲Unpredictable Implant Complications from ESM, Saso Ivanovski 교수의 ▲Immediate versus early implant placement, Ronald E. Jung 교수의 ▲Extraction socket management, 박정철 교수의 ▲Open healing and suture technique for extraction socket management 등이 강연됐다.

한편 10일 저녁에는 iAO2018의 개최와 카오미 창립 25주년을 자축하는 갈라디너가 열렸는데, 지난 iAO에 연자로 참석한 Barry M. Goldman 박사와 Somchai Sessirisombat 태국 임플란트학회장이 참석해 축하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 ‘임플란트 한류’ 체감했다 
카오미는 지난 11일 더케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신임회장으로 선출된 구 영 교수와 차기회장 장명진 원장을 소개하고, 이번 학술대회의 성과에 대해서도 밝혔다. 

여환호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iAO2018은 외국 참가자의 수나 퀄리티 높은 핸즈온 코스 등의 준비에 오랫동안 심혈을 기울인 만큼 만족할 만한 학술대회가 됐다”면서 “정기총회에서 구 영 교수님이 신임회장으로 선출됐는데, 앞으로 더 발전해 나가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정혜 iAO2018 조직위원장은 “학술대회 기간 동안 미얀마, 태국 등 국가들과 업무협약을 진행했는데 카오미와의 지속적인 교류를 원하고 있었으며, 어드밴스드 핸즈온 등의 콘텐츠를 요청하기도 했다. 더불어 업체 부스에도 많은 외국인 분들이 찾아 명실상부한 ‘임플란트 한류’ 분위기를 체감했는데, 앞으로도 여러나라와 교류하면서 글로벌 아카데미로서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임회장으로 임기를 시작하는 구 영 회장은 취임인사를 대신해 “그동안 25년 동안 카오미가 눈부신 발전을 거듭해왔는데, 이제는 다가오는 25년을 준비할 시간”이라면서 “훌륭한 분들을 임원으로 위촉해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장명진 차기회장 역시 “비전 2020에 이어 비전 2030을 염두에 두고, 학회를 어떻게 만들어 갈지 착실하게 고민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태그

2593g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