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4 (화)

  • -동두천 14.2℃
  • -강릉 8.1℃
  • 흐림서울 16.1℃
  • 흐림대전 13.7℃
  • 흐림대구 12.6℃
  • 흐림울산 11.8℃
  • 박무광주 15.4℃
  • 흐림부산 14.2℃
  • -고창 13.9℃
  • 박무제주 14.9℃
  • -강화 14.7℃
  • -보은 13.0℃
  • -금산 12.9℃
  • -강진군 15.6℃
  • -경주시 11.5℃
  • -거제 14.7℃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보철의 가치 되새긴 ‘신구의 조화’

보철학회 제79회 학술대회 성료


베테랑과 신예 연자의 조화 속에서 보철 치료의 가치를 논하는 학술행사가 최근 열렸다.

대한치과보철학회(회장 한중석·이하 보철학회)가 ‘제79회 학술대회’를 지난 4월 21일과 22일 양일간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 개최했다.<사진>


‘변화의 시대, 보철치료의 원칙’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디지털 시대의 임플란트 수술과 인상 등 보철방법, 캐드캠과 관련된 내용은 물론 심미, 그리고 보험항목인 총의치, 국소의치 치료와 관련된 내용들이 총망라됐다.

아울러 이번 춘계학술대회에서는 39개의 구연 증례와 56개의 포스터 증례 등 예년에 비해 다양하고 많은 학술적 성과들이 발표돼 참석한 치과의사들이 최신의 치료방법을 접하고 학문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됐다.

해외 연자로 초청된 미국 Tufts치과대학 보철과 과장인 Wael Att 교수는 토요일 오후 강연 시간에 배정됐음에도 불구하고 오랜 기간 다양한 방법의 디지털 기술을 이용한 치아는 물론 악안면 수복 전반에 대해 현재 가능한 방법 및 미래에 대한 깊이 있는 강의를 진행, 첫날 강연의 무게중심을 책임졌다.

#비판적 토론으로 공유한 ‘비교임상’
아울러 그동안 학회 측에서 심혈을 기울여 온 ‘패널 디스커션’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Open debate’, ‘Open discussion’은 발표에 대해 패널이 의견을 내는 방식이 아닌 연자들 간의 비판적 토론으로 진행됐다.

특히 연자 구성에서 있어서도 열정적인 젊은 연자와 경험이 많은 연자를 같은 세션에 발표하도록 해 신, 구세대의 조화를 의도한 부분도 눈길을 끌었다. 각 세션의 연자들은 사전 만남을 통해 서로의 내용을 조율하며, 중복되는 부분을 줄이는 한편 상반된 의견 또는 차이점을 부각해 짧은 시간에 좋은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

실제로 이날 학술대회 현장에서는 비슷한 증례에서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지점과 또 다른 접근법을 함께 찾아보는 과정을 통해 연자들의 임상 철학을 자연스럽게 참석자들이 공유하도록 유도하면서 강의의 밀도를 높였다.

아울러 보철학회는 올해로 5회째를 맞고 있는 우수보철의사 졸업식을 22일 진행했다. 지금까지 누적 배출된 우수보철의사는 5년간 358명이다.

특히 학회 측은 올해로 3회째를 맞게 된 틀니의 날 행사와 내년으로 다가온 60주년 기념 학술대회 및 한중일 국제 학술대회 홍보를 위한 부스를 운영하며, 회원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
인터뷰 - 보철학회 임원진
“변화 물결 속 새 패러다임 제시”


“다가온 변화의 물결에 대비할 수 있는 주제로 프로그램들을 구성, 많은 회원들의 참여를 이끌었습니다.”

한중석 회장, 권긍록 차기회장, 심준성·곽재영 부회장, 김형섭 총무, 김선재 학술, 김종엽 공보이사 등 보철학회 임원진은 대회 기간 중인 지난 22일 오전 치과계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번 학회의 주요 이슈를 정리했다.<사진>

특히 사전 등록 1350명, 현장 등록 100명과 전시업체 관계자 등 양일간 총 1700명의 참석자들이 이번 대회의 핵심 콘텐츠를 만끽했다고 조직위 측은 잠정 집계했다. 또 36개 업체, 52개 부스로 기자재 전시회를 꾸려 학회 회원들과 다양한 치과 기자재 관련 정보를 나눌 수 있었다고 공개했다.

보철학회 측은 이 같은 대회 결산과 관련 “많은 회원들이 궁금해 하는 주제로 알차게 구성했고,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한 결과”라며 “업체 참여 역시 학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물심양면으로 도왔다”고 평가했다.

특히 기존 ‘패널 디스커션’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해 ‘Open debate’, ‘Open discussion’이라는 형식을 도입한 것과 관련해서는 형식 뿐 아니라 섭외된 연자들의 면모와 근거중심의 내용을 통해 전문분과학회로서 회원들에게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한중석 회장은 “전문분과학회가 진행하는 내용과 기타 학술행사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은 달라야 한다. 우리 학회의 경우 흥행이 아니라 좋은 지식을 공유하고 보철학이 어디로 나가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실려 있는 것”이라며 “현재 우리 학회가 글로벌 학계에서 우뚝 설 수 있는 시험 무대가 진행되고 있다. 전문의제도가 안착이 돼 더 많은 부분을 회원들을 위해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한 결과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학회 측은 “치과의사들에게 치과보철학은 물론 이와 연관된 학문의 교육과 연구, 그리고 지속적인 학술대회와 세미나를 통해 학문적, 임상적 최신 지식 뿐 아니라 전통적인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고 토론하면서 치과보철학 분야를 더욱 발전시키고 환자에게 양질의 진료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을 피력했다.

관련태그

2604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