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 (화)

  • -동두천 28.9℃
  • -강릉 31.8℃
  • 흐림서울 28.8℃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6.2℃
  • 흐림광주 29.7℃
  • 맑음부산 21.7℃
  • -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23.5℃
  • -강화 26.5℃
  • -보은 29.0℃
  • -금산 29.5℃
  • -강진군 25.3℃
  • -경주시 32.0℃
  • -거제 23.8℃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경희대치과병원, 집중치료센터 개소

환자 감염 제로, 소아‧장애인 치료 안전도 높일 것으로 기대


경희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황의환)이 지난 4일 집중치료센터 개소식을 갖고 보다 철저한 감염 관리와 안전한 치료가 요구되는 환자를 위한 본격적인 진료에 돌입했다.

집중치료센터(센터장 이백수)는 침습적 치료 시 감염관리 강화를 위한 분리된 의료 공간 및 설비 구축, 소아 ‧ 장애인 환자 전문 진정치료 및 회복 공간 제공, 낮 병동을 통한 환자의 빠른 회복 지원을 염두에 두고 구비됐다. 대상은 침습적 외과 수술이 필요한 환자, 소아 및 장애인 환자와 소수술로 입원이 불필요한 환자이다.

2차 합병증이 발생될 수 있는 입 안, 턱, 얼굴과 관련된 최소 침습적 외과 수술의 감염관리 수준의 강화로 환자치료에 안전성을 기한다. 또 치과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소아 및 장애인 환자 대상의 치료에서 심적 안정과 환자 안전을 위한 행동 및 통증 조절의 진정치료 및 회복 공간을 마련했다. 이 외에도 소수술로 입원이 필요 없는 환자를 위한 주간병동도 구비돼 진료비 부담을 줄이고 환자의 편리성을 고려했다.

의료진은 구강악안면외과, 치주과, 소아치과 전문의들로 구성돼 있고 한곳에서 치료과정의 모든 것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환자 동선의 최소화를 통해 신속하고 안전한 치료가 가능토록 했다.

이백수 집중치료센터장은 “감염 제로를 통한 환자의 치료 안전도를 높이는 목적으로 센터를 개설했다”며 “구강악안면외과와 치주과, 소아치과의 다양한 의료진으로 구성되며, 수술실과 진료실, 낮 병동, 감염관리를 위한 전실 공간도 운영되어 환자 치료의 안정성과 함께 만족감도 더욱 높이려고 한다”고 밝혔다.

관련태그

2609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