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3 (수)

  • -동두천 24.3℃
  • -강릉 18.7℃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24.6℃
  • 구름조금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2.4℃
  • -고창 24.0℃
  • 맑음제주 27.2℃
  • -강화 22.0℃
  • -보은 24.9℃
  • -금산 27.3℃
  • -강진군 24.3℃
  • -경주시 22.8℃
  • -거제 23.1℃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시대 맞춤 강연 '풍성'

대한통합치과학회, 제13회 정기학술대회 성료


본격적인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배출을 앞두고 열린 대한통합치과학회(회장 윤현중) 학술대회에 치과의사들의 발길이 몰렸다.

통합치과학회가 지난 6월 10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의생명산업연구원에서 ‘제13회 정기학술대회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사진>.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시대! D-1 year’을 대주제로 한 이번 학술대회는 약 300여 명이 등록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이날 오전 강의에서는 김아현 소장(빨간치과연구소)이 ‘치과진료실에서 구강관리용품 Q&A’를 주제로 진료실에서 환자들이 흔히 갖는 구강관리용품에 대한 궁금증을 어떻게 풀어주는 게 좋을지 강연했다.

또 송윤헌 병원장(아림치과병원)은 ‘보험삭감에 대비하는 손해보지 않는 차트기록’을 주제로 보험청구를 잘 하기 위해 꼭 알아야 할 주요 개념들을 설명했다.

이어 김성훈 교수(경희치대 교정과)가 ‘교정치료에 사용되는 재료들’, 서정우 원장(원덴탈치과)이 ‘Ailing Implant’를 주제로 각각 강연해 이목을 끌었다.

오후 강의에서는 김 진 임상교수(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가 ‘레드오션 임플란트 불황 극복하기’를 주제로 강연해 호응을 얻었으며, 황경균 교수(한양대의과대학 치과학교실)가 ‘치과치료와 관련된 신경손상’을 주제로 강의해 호응을 얻었다.

---------------------------------------------------------------------------------------------------------------------

“‘통치 헌소’ 취하하는 게 합리적이다

[기자간담회] 통합치과학회 임원진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에 대한 위헌확인 헌법소원 사태가 헌소를 취하하는 방향으로 해결되는 게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윤현중 통합치과학회장이 지난 10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치과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윤 회장은 만약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에 대한 헌법소원이 받아들여지면 결국 피해를 보는 건 미수련자와 학생들이 될 것이라고 짚었다.

윤 회장은 “헌소가 받아들여지더라도 통합치의학과는 그대로 간다. 결국 헌소가 인용됐을 때 피해를 보는 건 미수련자와 학생들일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본질적인 제도 시행에 영향을 주지 못하는 헌소는 철회돼야 한다. 통합치과학회는 통합치의학과 전문의를 희망하는 회원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윤 회장은 헌소를 주도하고 있는 대한치과보존학회(이하 보존학회)의 요구사항 중 하나인 전문과목 명칭 변경에 대해 학회가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통합치의학과’란 과목명이 신설 전문과목의 근간이 된 ‘통합치과전문임상의(AGD)’ 명칭에서 비롯된 데다가 이 같은 명칭 결정에 미수련자들의 의견이 상당 부분 반영된 까닭이다.

윤 회장은 “만약 통합치의학과 명칭을 바꾸려면 일차적으로 치협에서 의견 발표를 해야 한다. 왜냐하면 전임 협회장이 명칭 변경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기 때문이다. 따라서 치협이 입장을 바꾸게 된 배경을 설명하는 과정이 필요한 것”이라며 “그 설명이 있고 난 다음에 우리 학회가 의견을 내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 치의학회 회의, 치협 대의원총회 등을 통해 의결된 전문과목 명칭을 우리 마음대로 바꿀 수는 없다”고 말했다.

특히 윤 회장은 보존학회가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싶었다면 제도 시행 이전에, 그리고 본인들이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기 이전에 했어야 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지금에 와서 헌법소원을 제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것이다.

윤 회장은 “치협 대의원총회에서 보존학회 이름으로, 또는 공직치과의사회 이름으로 반대 의견을 낸 사람이 없었다. 문제제기를 하려했다면 공식적인 자리에서 제도 시행전에 했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관련태그

261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