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7.6℃
  • -강릉 19.4℃
  • 구름많음서울 26.2℃
  • 연무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4.4℃
  • 흐림울산 18.6℃
  • 구름조금광주 26.3℃
  • 흐림부산 20.5℃
  • -고창 23.2℃
  • 맑음제주 23.6℃
  • -강화 23.5℃
  • -보은 25.3℃
  • -금산 23.9℃
  • -강진군 25.4℃
  • -경주시 22.9℃
  • -거제 21.0℃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6·13 지방선거, 구강정책 터닝포인트 될까

전국 지부 활발하게 정책 제안 활동
당락 여부 떠나 장기적 치과계 도움

치협을 위시한 전국 지부에서 역대 어느 지방선거 때보다 활발하게 구강건강정책 제안에 나서면서 이번 지방선거가 구강보건정책의 ‘골든 제너레이션(황금기)’를 도래하게 하는 터닝포인트가 될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12일 현재 서울, 경기, 인천, 대구, 부산 등 주요 대도시를 중심으로 치과의사회가 광역단체장 및 시장, 풀뿌리 단체장에 출마하는 후보를 직접 만나 구강건강정책 제안서를 전달하고, 효과적인 구강건강 제고 방안에 대해 제안하는 등 민-관 정책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일부 지자체 후보 캠프 측에서는 이에 화답, 당선되면 우선적으로 사업계획이나 조례에 반영하겠다고 밝혀 치과의사회의 활동들이 지역민의 구강건강에 직접적인 순기능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지부의 한 임원은 “유력 후보의 캠프에 방문해 구강건강정책 제안서를 전달하고 장시간 지역민의 구강건강정책이 왜 중요한지에 대해 설명했다”면서 “구강건강증진 정책이 지역 주민들의 복지향상은 물론 지역 치과계에도 큰 도움이 되는 윈-윈의 전략이라는 점을 강조했고, 유력 후보자 측의 공감을 얻기도 했다”고 전했다.

치과의료정책연구원(원장 민경호)은 이런 지부의 활동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4월 말 2018 지방자치단체 구강건강정책 제안서를 발간한 바 있다. 이 제안서에는 지자체가 사업의 효과 측면에서 우선순위로 고려할 만한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 ▲저소득층 노인 무료틀니 지원 사업 등을 핵심제안으로 제시했다.

# 시에서 검증한 구강정책 도로 확대

치과계의 이런 노력들이 해당 후보자의 당락과 별개로 장기적인 차원에서 전체 치과계와 국민 구강보건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는 게 전반의 목소리다.

일례로 현재 경기도지사 유력후보로 거론되는 이재명 전 성남시장의 경우 지역 치과의사회와 함께 협업한 치과주치의제 사업의 효용성을 인정하고, 당선될 경우 이를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재명 전 성남시장은 지난 4월 “평생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기 위해선 아동기에 세심하고 적절한 치아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성남시에서 이미 검증을 마친 ‘초등학생 치과주치의제’를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하겠다”고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성남시에서는 동네 치과주치의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구강위생검사, 불소바니쉬 도포 등 치아관리 ▲치아 홈 메우기, 단순 치석 제거, 방사선 촬영 등 치아진료 ▲칫솔질, 치실질, 바른 식습관, 이용법 등 구강교육을 실시, 큰 효과를 봤다.

부산광역시의 경우도 부산지부의 활발한 ‘대관 접촉’에 힘 입어 전국 광역단체 중 최초로 시 의회가 ‘구강건강증진조례’를 제정하고, 올해부터 6억 원을 들여 65세 이상 취약계층 어르신 800여 명을 대상으로 무료 의치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대구광역시 역시 치과의사회가 중심이 돼 대구사회복지관협회와 협약을 맺고 이른바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을 진행, 65세 이하 사회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전반적인 치과의료를 제공, 약 20억 원에 육박하는 치과진료를 지역민들에게 제공한 바 있다. 

관련태그

261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