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4.7℃
  • -강릉 19.3℃
  • 맑음서울 26.4℃
  • 구름많음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3.4℃
  • 흐림울산 18.6℃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19.3℃
  • -고창 22.0℃
  • 맑음제주 23.0℃
  • -강화 21.8℃
  • -보은 26.6℃
  • -금산 23.0℃
  • -강진군 25.1℃
  • -경주시 20.5℃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턱관절 지식 한 단계 ‘업그레이드’

(사)대한턱관절협회 춘계학술대회 성료

갈수록 수요가 늘고 있는 턱관절 환자에 대한 개원가의 관심을 환기하는 학술행사가 최근 개원가의 관심 속에서 열렸다.

(사)대한턱관절협회(회장 이부규·이하 턱관절협회)가 ‘2018년 춘계학술대회’를 지난 10일 오전 8시 30분부터 고려대 의과대학 신의학관 유광사홀에서 개최했다.

‘치과의사라면 누구나 알아야 할 치과 치료 전후 턱관절 문제 하나부터 열까지’를 대주제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모두 6명의 치과의사들이 연자로 나서 턱관절 진료의 임상 해법을 공유했다.

세션1 ‘턱관절 질환의 기본에 대한 이해’에서는 김기영 원장(마이다스치과의원), 염학렬 원장(서울이턱치과의원), 허종기 교수(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구강악안면외과)가 연자로 나서 턱관절 진단과 치료계획, 보험청구, 심리적 양상 등을 소주제로 다뤄 눈길을 끌었다.

이어 ‘치과 치료 전후 흔히 접하는 턱관절 환자 관리’라는 주제로 열린 세션2에서는 심지석 교수(고려대 안산병원 보철과), 이계형 원장(여수21세기치과의원), 이정우 교수(경희치대 구강악안면외과) 등 3명의 연자가 보철, 교정, 구강외과 치료와 턱관절 장애 환자의 연관성에 초점을 맞췄다.

==============================
“분과학회 인준 준비 원년의 해”
턱관절협회 임원진 인터뷰

“턱관절 진료는 치과의사가 가장 잘 하는 만큼 더 큰 관심을 가지고 진료에 임해야 합니다.”

(사)대한턱관절협회 임원진은 지난 10일 오전 치과계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번 학술대회의 주요 이슈를 정리했다.<사진>

이부규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은 “최근 턱관절 환자가 굉장히 많아지고 있는데 턱관절을 가장 잘 치료할 수 있는 주체가 바로 치과의사”라며 “치과의사들이 턱관절 치료를 제대로 해서 우리의 영역을 지키고 어려운 치과 환경도 극복할 수 있는데 도움이 되자는 취지로 이번 학술대회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류재준 부회장은 “무엇보다 턱관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알려주는 게 정말 중요하다”며 “특히 저희의 목표 중 하나가 같이 이야기하고, 같이 치료할 수 있는 것들을 통해 학문적 배경을 만들고 턱관절 진료에 대한 편견을 타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관수 학술이사는 “치과의사라면 턱관절에 대해 다 알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이번 학술대회를 준비했다”며 “특히 턱관절 질환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필요하기 때문에 연자도 개원의와 교수를 반반씩 구성, 참석자들이 진료를 할 때 도움이 되는 부분을 위주로 프로그램 구성을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이부규 회장은 (사)대한턱관절협회 내 (가칭)대한턱관절학회의 분과학회 인준을 위해 주력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 회장은 이와 관련 “기존 턱관절협회 조직 내에 ‘대한턱관절학회’가 존재해 왔다”고 전제하며 “학술 업무에 대한 규정을 보다 명확히 하면서 동시에 학회 인준을 위한 준비를 차분히 해나가자는 차원에서 올해를 학회 인준 준비의 원년으로 삼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태그

261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