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6 (금)

  • -동두천 25.2℃
  • -강릉 19.4℃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2.4℃
  • 흐림대구 21.5℃
  • 울산 20.0℃
  • 흐림광주 23.9℃
  • 부산 21.3℃
  • -고창 24.2℃
  • 제주 22.7℃
  • -강화 24.0℃
  • -보은 21.7℃
  • -금산 21.0℃
  • -강진군 24.5℃
  • -경주시 19.8℃
  • -거제 22.3℃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오스템 중앙연구소 마곡서 ‘첫 삽’

최근 기공식 갖고 2020년 준공 완료 목표
지하 2층, 지상 10층 규모 2개동 규모 건립

오스템임플란트의 중앙연구소가 최근 서울 마곡지구에서 첫 삽을 떴다.

지난 6월 28일 오스템 중앙연구소 신축공사 기공식이 오스템 임직원과 서울 강서구청 및 건설사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사진>

오는 2020년 4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오스템 중앙연구소는 연면적 7만 1003㎡(2만 1516평)에 지하 2층, 지상 10층 규모로 2개 동이 건립된다. 1개 동은 연구 시설, 나머지 1개 동은 사무동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중앙연구소가 완공되면 치과 업체로서는 전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문 대규모의 전문연구 기반을 갖추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우선 임플란트를 주축으로 각종 치과용 장비 및 재료와 관련된 연구시설이 설립된다. 우수한 시설을 갖춘 대규모 연구소를 보유하게 됨에 따라 연구개발 중심 글로벌 덴탈 기업으로서의 인프라와 환경을 확고하게 구축하게 된다는 것이다.

특히 오스템은 오는 2023년까지 전문연구인력 320여명을 포함, 500여명의 직원을 신규로 확충할 계획이다. 오스템이 ‘글로벌 덴탈 R&D’의 메카로서 각종 연구소와 지원부서 간 업무를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품목이나 인력 간 시너지 효과를 통해 성장해 나가겠다는 의미다.

아울러 마곡사옥은 오스템이 그 동안 노력한 치과의사 임상교육에 있어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트윈타워가 자리한 마곡지구는 지리적 특성상 김포공항 뿐 아니라 인천국제공항과도 가깝기 때문에 국내외 치과의사들의 방문이 용이한 만큼 더 많은 치과의사들에게 양질의 임상교육을 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판단이다.

이번에 기공식을 가진 트윈 타워에는 오스템 본사도 자리 잡게 됨에 따라 기획, 마케팅 등 오스템의 지원조직이 같은 공간에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R&D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치과계를 선도할 신제품 개발은 물론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할 제품 개선을 이뤄 오는 2023년 글로벌 1위 임플란트 기업의 비전을 달성할 것이라고 오스템 측은 밝혔다.

오스템 관계자는 “중앙연구소인 트윈타워 준공을 통해 글로벌 덴탈 시장을 선도하는 연구개발 인프라와 환경을 구축하게 됐다”며 “오는 2023년 글로벌 1위 덴탈 기업의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R&D, 교육 등이 유기적으로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태그

2624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