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7℃
  • 구름조금강릉 25.1℃
  • 맑음서울 28.3℃
  • 맑음대전 29.0℃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조금울산 23.8℃
  • 구름조금광주 27.7℃
  • 구름조금부산 25.6℃
  • 구름조금고창 25.7℃
  • 맑음제주 27.6℃
  • 맑음강화 27.1℃
  • 구름조금보은 26.7℃
  • 맑음금산 24.7℃
  • 맑음강진군 25.9℃
  • 구름조금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더 넓어진 후배 내리사랑

서울치대여동문회, 전학년 대상 재학생간담회


서울치대·치의학대학원 여자동창회(회장 김원경·이하 서여동)가 재학생 간담회를 갖고, 후배들에게 좋은 치과의사가 되는 길을 안내했다.

지난 7월 20일 서여동은 재학생 간담회를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교육동에서 열고, 예비 치과의사 후배들과 교우의 시간을 갖는 등 치과의사로서의 진로와 생활에 대한 전반적인 조언과 상담을 진행했다<사진>.

이번 간담회에 참가한 학생들은 총 28명으로, 1학년 9명, 3학년 14명, 4학년 5명이다. 서여동에서는 임원 21명, 연자 2명이 참가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조희정 동문(56기)이 ‘엄마 개원의의 일과 육아 이야기’라는 주제로 개업 후 워킹맘으로서의 현실적인 문제들과 그것들을 이겨낸 경험담을 들려주었으며, 박지연 동문(59기)은 ‘치과대학생에서 여자 치과 원장 되기’라는 주제로 초보 치과의사로서 좌충우돌 경험담을 전해 학생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서여동 측은 “작년까지 3학년을 대상으로 6년 째 이어져 오던 멘토-멘티 결연식이 올해부터 전 학년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간담회 형식으로 바뀌어 열리게 됐다”면서 “이번 간담회 역시 후배들의 다양한 고민을 접하면서 좋은 치과의사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한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관련태그

263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