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2 (토)

  • 구름조금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7.0℃
  • 맑음서울 20.6℃
  • 구름많음대전 22.0℃
  • 구름많음대구 19.7℃
  • 흐림울산 19.0℃
  • 맑음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21.2℃
  • 맑음고창 18.2℃
  • 맑음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19.4℃
  • 구름조금보은 20.2℃
  • 구름조금금산 19.8℃
  • 맑음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18.6℃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신촌 들썩인 연아인 2천5백여명 함성

‘연아동문 페스티벌’ 성황리 개최
홍진영·김건모 등 인기가수 공연


연아인 2500여명의 함성이 신촌을 가득 메웠다.

‘2018 연아동문 페스티벌’(이하 페스티벌)이 지난 1일 신촌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일대에서 개최됐다. 이날 페스티벌에는 연세치대 동문 및 동문가족, 직원 등 2500여명이 참석했다.

또 안민호·김종훈 치협 부회장, 김종환 치협 대의원총회 의장, 최성호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학장, 박민갑 치과대학 동문회장, 강충규 준비위원장, 김용학 연세대학교 총장, 박삼구 연세대학교 총동문회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페스티벌은 총 3부로 구성됐다. 1부는 연세치대 운동부의 OB와 YB의 축구·농구·야구 등 친선 경기로 시작했다. 이어진 강의에서는 김응빈·김동규 교수가 연자로 나서 ‘활과 리라’, ‘생물학과 철학의 접점 찾기’를 각각 주제로 인문학 강의를 진행했으며 황윤숙·김종은 교수가 연자로 나서 ‘스탭이 행복한치과’, ‘디지털 구강스캐너 잘쓰는 스탭되기’를 주제로 스탭에 관한 강의를 펼쳤다. 이어 동문들은 학생홍보대사 ‘인연’과 함께한 신촌 캠퍼스투어를 즐겼다. 또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비누방울 놀이’, ‘소리나래 미니공연’ 등 여러 부대행사도 열렸다.

이번 페스티벌의 클라이막스였던 2부는 총장공관에서 열린 바비큐 파티를 시작으로, 노천극장으로 자리를 옮겨 연세대학교의 응원 마스코트인 아카라카 응원단의 공연과 초대가수들의 축하공연으로 이뤄졌다.

이어진 본 공연에서는 인기 트로트 가수 홍진영과 90년대를 주름잡았던 가수 김건모가 무대에 올라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클래식 공연에서는 유명 바이올리니스트 정혜진 씨의 아름다운 선율과 본교 3학년생인 차은광 학생의 첼로 연주가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강충규 페스티벌 준비위원장은 “지난 용평 페스티벌보다 본교에서 치러지는 이번 동문회를 역대 최고로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는데, 준비한 만큼 많은 동문들이 오셔서 감격스럽다”며 “다시 한 번 하나된 연아인을 보게 돼 영광이고 준비된 공연 및 파티를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환영사를 전했다.

이어 김용학 연세대학교 총장은 “2년전 용평 페스티벌에서도 단과대 페스티벌 규모에 놀랐지만 이번 페스티벌은 그 규모가 훨씬 더 커서 정말 놀랍다”며 “이렇게 하나된 연세치대 동문의 모습을 보니 같은 연아인으로서 가슴이 벅차오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