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5 (수)

  • 구름조금동두천 19.8℃
  • 구름조금강릉 22.8℃
  • 구름조금서울 21.7℃
  • 맑음대전 21.6℃
  • 맑음대구 23.2℃
  • 맑음울산 22.8℃
  • 맑음광주 22.4℃
  • 맑음부산 23.5℃
  • 맑음고창 20.6℃
  • 맑음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19.8℃
  • 맑음보은 20.2℃
  • 맑음금산 20.3℃
  • 맑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19.5℃
  • 맑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치과 세무 대책 절실하다

사설

치과 경영이 어렵다. 조기 폐업하는 치과들이 갈수록 늘고 있는 최근의 경향이 단적인 예다. 예전만큼의 경영 환경을 담보하지 못하는 현실에다 불투명한 미래 전망까지 겹쳐 일찌감치 개원을 접는 현상이 늘고 있다는 해석이다.

재학 시 등록금 대출을 안고, 개원 시 초기 투자 비중도 월등히 높은 요즘 개원 환경을 고려할 때 초기 단계에서는 지출 비용을 관리하는 태도가 더 중요하다는 게 세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회계나 경영 제반 요소에 대해 예전보다 좀 더 예민하게 접근하면서 세밀한 경영을 펼쳐야 할 시점이 됐다는 얘기다.

치과 개원의들도 선임한 개인 세무사에만 절세 방안을 의존하는 기존 패러다임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

치과 경영의 최종 CEO인 치과의사들이 회계 및 세무의 중요성을 보다 명확히 인식해야 전반적인 우리 치과 지출 비용의 흐름을 파악하고 꼼꼼히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제 정책에 대한 거시적 차원의 고민 역시 치과계로서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다. 타과와 비교해 보면 현행 제도가 치과 개원의들에게 상대적으로 불합리한 시스템으로 이뤄져 있다는 지적이 많다.

특히 수입은 대부분 노출돼 있는 반면 경비 항목의 인정 범위나 금액은 제한돼 있다 보니 치과 개원의들을 이중으로 옥죄는 구조로 짜여 있다는 게 치과계의 문제 인식이다.

치협이 최근 ‘치과병의원 세무대책 회의’를 열고 협회 차원의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기 위한 포괄적 논의를 시작해 주목 받고 있다.

논의의 골자는 일단 치과의사 회원들을 위한 올바른 회계 및 세무 관련 교육을 도입하는 한편 중·장기적으로는 불합리한 세무 정책의 방향을 바로잡을 논리와 동력을 순차적으로 확보하자는 것이다.

나가는 비용을 잡는 게 들어오는 수입을 늘리는 것 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컵라면 먹고, 편의점에서 도시락 시켜먹으며 경비를 겨우 채운다’는 어느 30대 개원의의 한숨을 조금이라도 덜어낼 수 있는 올곧은 세무 대책과 그에 따른 결실을 갈망한다.





관련태그

2639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