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3.0℃
  • 흐림서울 26.0℃
  • 흐림대전 24.4℃
  • 흐림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4.0℃
  • 흐림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4.1℃
  • 흐림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3.0℃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5.3℃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헌소부터 거두자, 통치 명칭변경 논의는 계속 가능

통치헌소대응특위, 보존과 요구사항 거의 수용
정철민 위원장 “헌소 철회 후 남은 명칭문제 얘기하자”


치협이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 헌소 철회를 위해 대한치과보존학회(회장 오원만·이하 보존학회)의 요구사항을 충분히 수용하고 계속 대화 의지도 밝힌 만큼 이제는 헌소 철회가 병행돼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 헌소 대응 특별위원회(위원장 정철민·이하 특위)가 지난 10일 치협 인근 식당에서 4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이 입장을 정리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철민 위원장과 조성욱 간사, 김 덕, 김재호 특위 위원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동안 보존학회가 요구해 온 주요사안들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대응방안을 최종 논의했다.

보존학회는 앞서 치협에 공문을 통해 ▲통합치의학과 명칭변경 ▲300시간 경과조치 교육 중단 ▲통합치의학과 전공의 교육과정에 10개 전문과목 균형 편성 ▲통합치의학과 전공의 교육과정 중 보존학 영역은 보존학회에서 제시하는 교육과정으로 제한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여기에 ▲통합치의학과 수련교과과정에 인턴과정 추가를 덧붙였다.

이 중 핵심 요구사항은 전문과목 명칭변경으로, 보존학회에서는 권고명칭으로 ‘가정치의학과’, ‘일반치과’, ‘심화일반치과’ 등의 안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 해당 학회인 대한통합치과학회에서는 ‘일반’과 ‘심화·전문의’라는 용어 혼용 자체부터 모순이라는 입장이다. 통합치의학과의 영문명인 ‘Advanced General Dentistry’의 의미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보존학회 측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포함해 통합치의학과 제도 전반의 발전을 위한 사항 논의에는 계속해 협력할 의향이 있다고 밝히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 측에서는 통합치의학과 시행과정이 치과계와 국민들의 의견수렴이 된 사항이지만, 전체 치과계의 합의를 통해 변경코자 하는 명칭을 도출한다면 법령 개정 절차에 따라 충분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개정 추진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특위는 보존학회에 이와 관련한 논의를 계속 이어가며 접점을 찾자는 제안을 할 계획이며, 동시에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 헌소를 철회해 줄 것을 요구할 계획이다.  

특위는 명칭변경 건 외 보존학회가 요구했던 통합치의학과 전공의 교육과정 편성 부분은 앞서 전문의를 배출한 10개 전문분과학회들과의 협의를 거쳐 일단락 됐고, 인턴과정 추가 사안은 대한치의학회, 치협 전문의제도운영위 등 관련 회의를 통해 논의가 가능하다는 활로를 열어 놓은 상황인 만큼 보존학회의 다른 요구는 상당수 수용했다는 입장이다. 단, 300시간 경과조치 교육 중단 요구에 대해서는 이미 2700여명의 미수련 회원들이 교육에 참여하고 있는 만큼, 치과계의 큰 혼란을 막기 위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철민 특위 위원장은 “보존학회의 요구사항을 거의 다 수용하고 명칭변경 문제 하나가 남았다. 통합치의학과 추진은 대의원총회 의결사항이기 때문에 명칭변경은 추가적인 논의와 합의과정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접점을 찾겠으니 보존학회에서는 우선 헌소를 철회하고 논의에 참여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관련태그

264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