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13.4℃
  • 흐림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4.5℃
  • 대전 13.3℃
  • 대구 13.2℃
  • 울산 16.7℃
  • 박무광주 14.7℃
  • 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15.4℃
  • 흐림제주 19.5℃
  • 맑음강화 15.5℃
  • 흐림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1.7℃
  • 구름조금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7.3℃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합리적 치과 세무대책 마련 ‘올인’

치협 세무대책 회의 열고 전문가들 중지 모아
개원가 살림살이 보탬 될 세무대책 수립 목적


갈수록 악화되는 치과 경영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치협이 합리적 세제 대책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환자는 줄고 반대로 세금은 늘어나고 있는 현실에서 이제는 협회가 나서 개원의들의 팍팍한 살림살이에 보탬이 될 만한 올바른 세무 전략의 방향성을 만들고 또 공유해 나가겠다는 의지다.

치협이 ‘치과병의원 세무대책회의’를 지난 10월 22일 오후 7시 30분부터 교대역 인근 음식점에서 열고 현 치과계 경영 환경에 대한 우려와 이를 기반으로 향후 협회 차원의 세무 대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갔다.

이날 세무대책회의는 지난 8월 17일 열린 첫 회의에 이은 두 번째 회의로, 나승목 부회장, 조영식 총무, 김민겸 재무, 황재홍 경영정책, 이정호 치과진료인력개발이사, 정명진 청년위원장, 박성원 경영정책위원회 위원 등 집행부 이사와 특위 위원장 및 위원은 물론 김성진 엠디캠퍼스 대표, 신진혜 세무사(세무법인 가현) 등 세무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해 치과 세무 제도 개선 및 절세 전략에 대해 장시간 토론했다<사진>.

# “치과의사 회원 위한 방법론 고민”

우선 참석자들은 치과 병의원 소득공제 및 세액공제 적용 항목, 중소기업 특별세액감면 조세지원 등 치과 병의원과 연관된 주요 세제 관련 현황들을 살피고, 이를 통해 개선을 추진할 수 있는 협회 정책 방향 및 시사점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아울러 참석한 세무 전문가들로부터 최근 세무 제도의 흐름과 개원의들의 입장에서 고려해야 할 절세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전해 듣고 구체적인 적용 방안을 놓고 다각도의 토론을 거쳤다.

특히 참석자들은 이 같은 세무 관련 정책들이 전체 치과의사 회원들을 위한 틀과 내용들로 채워져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하고, 실현 가능한 방법론들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나가기로 했다.

또 이를 위해 태스크포스(TF) 형태의 조직을 꾸려 집중적인 논의를 주도하는 한편 회원들을 대상으로 한 세무 관련 교육이 사업의 중요한 축이 될 것으로 보고, 시리즈 형태의 팁 제공 등 효율적으로 전달 가능한 플랫폼과 실행방안도 찾아나가기로 했다. 


 



관련태그

265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