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2.7℃
  • 흐림강릉 14.7℃
  • 구름많음서울 13.3℃
  • 구름많음대전 13.6℃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5.4℃
  • 구름조금광주 15.5℃
  • 구름많음부산 16.4℃
  • 구름조금고창 12.3℃
  • 구름조금제주 16.9℃
  • 흐림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0.4℃
  • 구름많음금산 10.9℃
  • 구름조금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정관 개정안 막판 손질 총력

김종환 위원장 “충분한 여론 수렴 기회 갖겠다”
정관특위 제5차 회의



전면적인 손질이 필요했던 치협 정관이 대폭 개정돼, 치과계 여론 수렴 과정을 거칠 전망이다.

정관 및 규정 제·개정특별위원회(위원장 김종환·이하 정관특위)가 지난 3일 김종환 위원장을 비롯한 특위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5차 회의를 서울 모처에서 진행했다<사진>.

이날 5차 회의에서는 4차까지 논의돼 수정된 정관 개정안과 이를 토대로 작성된 법률 의견서를 바탕으로, 정관 개정안 최종 마무리 작업에 박차를 가했다. 앞서 1차부터 4차 회의까지 열띤 논의 끝에 개정안을 마련한 특위는 법률 자문을 거쳐야 한다는 의견에 따라 자문을 의뢰한 바 있다.

5차 회의까지 논의된 정관 개정안의 골자를 살펴보면 치협 사업 부분을 비롯해 회원의 의무, 임원 구성, 감사, 운영위원회, 이사회 성립 등으로, 대폭 개선이 될 전망이다. 참고로 정관 특위는 지난 6월 30일 초도 회의를 시작으로 7월을 제외하고 매달 회의를 거치며, 보다 현실적인 정관 개정 작업에 몰두해 왔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5차까지 논의된 정관개정안을 시도지부에 우선적으로 전달해 각 지부 회원들의 의견을 청취토록 하는 방안을 비롯해 향후 공청회 개최 및 언론 게재 등을 통해 폭넓은 의견 수렴을 하자는 의견도 제기되는 등 효율적인 방안을 찾아 의견을 수렴키로 결정했다.

이날 참석한 모 위원은 “5차 회의까지 진행된 정관 개정 작업이 막바지에 이른 점을 감안해, 회원들이 충분히 의견을 낼 수 있는 통로가 필요하다”면서 “다양한 경로를 통해 정관 개정안에 대한 여론을 수렴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환 위원장은 “지난 6월부터 열린 회의가 5차 회의까지 진행됐다”면서 “개정 작업 최종안을 확정해야 할 시기로, 법률 자문까지 마친 상태다. 회무에 도움이 되는 정관을 완성 시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태그

2655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