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4 (화)

  • 맑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10.2℃
  • 맑음서울 3.6℃
  • 흐림대전 6.0℃
  • 흐림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12.4℃
  • 흐림광주 8.4℃
  • 구름많음부산 13.5℃
  • 흐림고창 7.9℃
  • 흐림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2.4℃
  • 흐림보은 5.8℃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8.9℃
  • 흐림경주시 11.1℃
  • 흐림거제 13.5℃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IPS e.max·BPS 완전정복’ 디지털 연계도 공유

가득 메운 학구열기..심미보철 개원가 열기 반증
이보클라 비바덴트 제5회 서울 심포지엄(12월 2일)



임상적으로 큰 만족도를 이끌어 내고 있는 이보클라 비바덴트가 ‘IPS e.max’와 ‘BPS’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 개원가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보클라 비바덴트가 지난 12월 2일 ‘제5회 Ivoclar Vivadent 심포지엄 In Seoul’을 연세대학교 치과병원 강당에서 열었다.


이날 심포지엄은 치과 보철물에 대한 환자들의 관심과 요구가 증가하고 있는 것을 반증하듯 200석 대강당을 메운 개원의들의 학구열기로 가득했다. 특히, 임상과 학계에서 검증된 국내 최고의 9명의 연자들이 혁신적인 올-세라믹 시스템인 IPS e.max와 검증된 BPS 의치 제작 시스템에 대해 다각도로 조명하고, 증례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임상을 위한 미래 방향을 제시했다. 


오전에는 ▲문홍석 교수(연세치대 보철과)의 ‘성공적인 틀니치료의 전제조건-구강의 이해’ 강연을 시작으로 ▲권긍록 교수(경희치대 보철과)의 ‘BPS(Biofunctional Prosthetic System)의 재고찰’ ▲노관태 교수(경희치대 보철과)의 ‘Overcoming Difficult Problem in Complete Denture Treatment’ ▲이정진 교수(전북치대 보철과)의 ‘The understanding of Digital Denture’ 강연이 진행됐다. 이어 오후 강연에는 이훈재 원장(이다듬 치과의원)의 ‘BPS 디지털 덴처’, 정현준 원장(연세힐 치과의원)과 박경식 소장(네츄럴라인 치과기공소)의 ‘궁극적 기능과 심미의 e.max’ 강연이 이어졌다. 


또 이승규 원장(4월 31일 치과의원)와 백장현 교수(경희대학교 보철과)이 각각 ‘e.max의 선택 이유’, ‘전통적 보철과 현대 임플란트’ 강연을 진행했다.


이번 심포지엄의 주된 주제가 된 IPS e.max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올-세라믹 시스템으로, 얇은 비니어부터 14-유닛 브릿지까지 모든 올-세라믹 적응증 범위를 포괄하는 혁신적인 올-세라믹 시스템으로, 96%의 16년 누적 기록된 구내 생존율을 보이고 있다.


BPS(Biofunctional Prosthetic System) 생체 기능적 보철 시스템도 유럽 대학과 임상의들에 의해 고안된 이보클라 비바덴트 의치 시스템을 사용한 보철물 제작 방법으로, 유럽을 중심으로 10년 이상의 임상데이터와 높은 신뢰성을 가지고 있는 등 일본과 미국 대학에서도 이미 활발히 교육되고 있다. 이 시스템은 경험에 크게 좌우되지 않는 각 단계가 메뉴얼화 돼 있어 의치 제작 경험이 비교적 적은 치과의사들도 일정수준 이상의 완성도 높은 의치를 제작할 수 있게 해 주고 있으며, 곧 디지털을 통해서도 제공될 전망이다.


오경진 이보클라비바덴트 한국지사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IPS e.max, BPS를 주제로 다채롭게 준비를 해 봤다”면서 “강연 내용 중에는 다소 모험적인 시도도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다양한 주제를 집중도 높게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앞으로 이 같은 심포지엄을 활성화 해 지식을 업데이트 할 수 있는 기회를 더욱 만들겠다. 물론 타 지역 심포지엄도 니즈가 충분히 있고 여건이 조성이 된다면 고려해 보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