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4.4℃
  • 구름많음울산 5.5℃
  • 구름조금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1.9℃
  • 흐림제주 7.5℃
  • 구름조금강화 0.3℃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2.3℃
  • 구름조금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통합의사의 길 다지는 원년” 다짐

한의협, 의사규칙 제정·반포 119주년 기념식·시무식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가 지난 3일 협회 대강당에서 ‘의사규칙 제정·반포 119주년 기념식 및 시무식’을 열고 2019년을 ‘통합의사의 길로 나아가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원년’으로 선언했다<사진>. 

특히 한의협은 이날 행사를 통해 대한제국 고종황제의 제위시기였던 1900년(광무 4년)에 반포된 ‘의사규칙’ 119주년을 기념하고, 당시 의사는 한의와 서의 통합의사로서 역할을 수행했음을 재확인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최혁용 회장은 “대한제국 당시 국가가 공포한 관보와 언론보도 등을 종합해 보면 애초에 이 땅의 의사는 한의와 양의 역할을 모두 수행하는 통합의사였음을 명확히 알 수 있다”며 “안타깝게도 일제가 한의학 말살정책과 함께 서양의학 우대정책을 펼치고, 한의사가 의생으로 격하되는 수모를 겪으면서 한의사의 의권 또한 한 없이 추락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또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2019년을 맞아 이제는 보건의료분야에 일제의 잔재를 깨끗이 청산하고 국민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길을 다각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며 “국민의 진료선택권 보장과 진료편의성 제고를 위해 한의사가 포괄적 의사로서의 위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역할과 영역에서의 제약을 없애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를 위해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과 첩약 건강보험 등재 등 현안 해결에 회무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의사규칙 제정·반포 119주년 기념식 이후 열린 시무식에서는 대한한의사협회 임직원들이 한의학 발전을 위해 가일층 노력할 것을 다짐하고, 떡국을 함께 하며 새해 덕담을 주고받는 시간을 가졌다.  


 

관련태그

2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