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18.5℃
  • 맑음서울 16.0℃
  • 맑음대전 15.6℃
  • 맑음대구 19.7℃
  • 흐림울산 20.7℃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20.8℃
  • 맑음고창 15.0℃
  • 맑음제주 20.6℃
  • 맑음강화 17.3℃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11.4℃
  • 맑음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8.3℃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씹는 즐거움, 새 삶 찾았다

보철학회 재능기부 통해 이주여성 크라운치료·부분틀니

한국 치과의사들의 따뜻한 온정이 이주 여성의 눈시울을 촉촉이 적셨다.

대한치과보철학회(회장 한중석·이하 보철학회)는 올해로 4회째인 7월 1일 틀니의 날을 맞아 학회 차원에서 진행한 재능기부 사례를 최근 공개했다.

손 모씨는 중국 길림성 출신으로 2005년 국제결혼을 통해 국내로 이주한 50대 후반 여성이다.

평소 가정 형편이 여의치 않았던 손 씨는 2012년 이후 한 번도 치과치료를 받지 못해 상, 하악 모두 다수의 크라운 치료 및 부분틀니가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손 씨를 괴롭힌 것은 위, 아래 맞닿은 치아가 충분치 않아 지난 10년간 제대로 된 식사를 할 수가 없었던 고통이었다. 그동안은 어금니 없이 식사를 하니 매 끼니 마다 음식을 아주 잘게 잘라서 앞니로 오물오물 먹고 있었다는 것이다.

치료를 받고 싶어도 비용 때문에 엄두를 못 내고 있었던 손 씨는 보철학회의 재능기부 치료 제안에 눈물까지 글썽이며 고마워했다는 후문이다.

손 씨를 치료할 강남세브란스 병원 김선재 교수(대한치과보철학회 학술이사)는 “환자는 상, 하악 구치부에 다수 치아가 상실돼 있고 교합이 붕괴된 양상으로 전문적인 보철치료가 필요한 상태”라며 “임시치아 상태에서 관찰 후 최종보철물로 이행돼야 하는 복합적인 케이스이기 때문에 한동안 집중적인 보철치료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여기에 또 하나의 미담이 추가됐다. 손 씨의 치료비를 강남세브란브 병원 보철과 출신 동문들이 성금을 통해 십시일반 마련키로 한 것이다.

보철학회 측은 “보철학회의 재능기부는 틀니의 날을 중심으로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