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8℃
  • 흐림강릉 25.8℃
  • 구름조금서울 28.9℃
  • 흐림대전 29.6℃
  • 흐림대구 28.4℃
  • 울산 26.5℃
  • 흐림광주 29.3℃
  • 흐림부산 26.5℃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6.3℃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8.6℃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5.4℃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치과 영상장비 전문 ‘레이’, 8월 7일 코스닥 상장

치과용 영상진단시스템·디지털 솔루션 강점
해외 매출 93%, 업계 최초 AS ‘IoT 서비스’

 

치과용 영상진단시스템 및 의료기기 제조 전문기업 레이(대표 이상철)가 다음 달 7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자체 개발 ‘디지털 치료 솔루션’을 보유하고, 해외에서 더 호평 받고 있는 업체라 상장 성공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업체 관계자는 “이달 22~23일 수요 예측과 29~30일 청약을 거쳐 오는 8월 7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이 대표주관, DB금융투자가 공동주관을 맡았다.

레이는 자체 개발한 마이크로-CT와 치과용 CAD 솔루션, 치과용 3D 프린팅 솔루션 등 진단에서 치료까지 하나로 연결되는 자체 개발 디지털 치료 솔루션을 내세우고 있다.

업체 관계자는 “임상현장이 디지털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레이는 진단부터 캐드, 3D 프린팅, 치료까지 한 번에 이어지는 솔루션으로 개원의들에게 시간 및 비용 절감, 수익 측면에서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관계자는 “레이의 임플란트 솔루션은 임플란트 임시 보정까지 가능하다. 현재 3D 프린팅을 이용한 영구치 제작을 진행 중으로, 내년 말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영구치 제작이 상용화된다면 이를 통한 매출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레이의 기술력은 해외에서 더 인정받는다. 최근 3년 평균 해외 매출액 비중은 93%로, 지난해에는 해외 매출이 469억원을 기록하며 2017년 305억원 대비 53.8%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 매출은 연결기준으로 515억원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60억원, 순이익은 51억원으로 집계됐다.

해외 매출 비중이 커지면서 레이는 수출 장비의 AS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도입했다.

해외에 수출한 치과 치료 및 진단 장비가 70여 개국에 6000여 대 깔려 있는 만큼, 장비의 AS를 위해 업계 최초로 2016년부터 IoT 서비스를 시작했다. 장비를 실시간 모니터링 하면서 문제를 바로 인식, 고객보다 먼저 문제를 찾아내 해결하는 ‘비포 서비스(Before Service)’ 개념으로 유저 및 제품 관리를 하고 있다.
 



레이의 디지털 치료 솔루션은 매출의 지속성에도 기여하고 있다. 장비나 소프트웨어는 한 번 판매하고 나면 10여 년 정도 유지되기 때문에 지속해서 매출이 발생하지 않지만, 디지털 치료 솔루션이 그 같은 단점을 상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업체 관계자는 “레이는 의료기기 장비부터 장비 IoT 모니터링과 같은 소프트웨어, 소모성 제품까지 플랫폼 비즈니스를 하는 만큼 1회성 제품 판매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계속적인 수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기업”이라며 “향후 수요 증가에 대비해 해외에 현지 공장 설립도 준비 중인 만큼, 많은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