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0.4℃
  • 흐림대전 3.1℃
  • 흐림대구 4.9℃
  • 흐림울산 5.1℃
  • 흐림광주 6.9℃
  • 흐림부산 5.8℃
  • 구름많음고창 7.3℃
  • 흐림제주 11.2℃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1.6℃
  • 구름많음금산 3.2℃
  • 구름조금강진군 7.8℃
  • 구름많음경주시 4.2℃
  • 구름많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연세치대 선문대 치위생학과 "진료 호흡 맞추며 서로 이해했어요”

실전 임상 연계교육 큰 호평


연세대 치과대학(학장 최성호·이하 연세치대)이 원내생 시절부터 예비치과위생사와 진료호흡을 맞춰보는 교육과정으로 학생들의 호응을 얻었다.

연세치대와 선문대학교 치위생학과(학과장 심연수)가 7월 한 달 동안 연세치대 원내생 실습실에서 ‘연세치대·선문대 치위생학과 연계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원내생의 진료실습활동에 예비치과위생사들이 직접 진료보조를 맞추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연세치대생들은 교수 지도 아래 실전처럼 치과위생사의 보조를 받는 실습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성욱 학생(연세치대)은 원내생 실습에 예비 치과위생사들이 합류하면서, 실전 임상을 체험해보는 원내생 실습의 의미가 한 층 더 깊어졌다고 답했다. 조성욱 학생은 “진료에 대한 치과의사와 치과위생사의 시각 차이를 경험했다”며 “훗날 개원을 했을 때 같이 일하게 될 치과위생사들과 어떻게 치과를 운영해 나갈지 고민해보는 기회였다”고 밝혔다.

문수빈 학생(선문대 치위생학과)은 “기존 임상실습과 달리 술식 단계마다 교수의 지도를 받아 원칙을 준수하면서 진료 절차를 배우는 기회가 됐다”며 “교육에서 경험한 두 직역간의 차이를 바탕으로 임상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다잡겠다”고 말했다.

연세치대 측은 “국내에서 처음 실시하는 교육이라 우려도 있었지만,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았다”며 “학생 피드백을 수용해 최적화된 교육과정을 마련해, 치과의사와 치과위생사 두 직역간의 상호이해를 강화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