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치의신보 PDF 보기

ZOE 재수입 ‘물꼬’틀까

치협 자재표준위, 개원가 불편 해소 고심
국제표준 개정 등 원활한 유통 ‘드라이브’

치과용 시멘트 ‘ZOE’를 사용하는 개원가의 불편 해소를 위해 치협이 다시 한 번 팔을 걷고 나선다.

정식 품목명이 치과용산화아연유지놀시멘트인 ‘ZOE’는 편리한 제품 특성 때문에 개원가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제품.

하지만 지난 2012년 실시된 2000년 이전 품목 재허가 과정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수거품질검사 결과 일부 독성이 나와 부적합에 따른 수입중지 행정처분이 내려지면서 2012년 4월 21일자로 공급이 중단됐다.

이로부터 2년여 이상 수입 중단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진료에 불편을 겪은 일선 회원들의 재수입 추진 요구와 민원이 빗발쳤다. 대의원총회 등을 통해 이를 촉구하는 건의안이 상정되기도 했다.

치협은 원활한 공급을 위해 식약처에 “치과의사 회원들이 지속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제품”이라는 의견을 개진하는 한편 수입 업체와 공조해 결국 2014년 9월 현재의 ZOE 수입을 재개하며, 숨통을 틔웠다.

#“경화 속도 빨라져 사용 불편해”

현재 수입 중인 ZOE의 경우 식약처의 수입 허가를 받기 위해 제조사가 기존 Sultan사(미국)에서 Kemdent사(영국)로 변경되는 과정에서 전반적인 제품의 성분, 용량 등에 변화가 있었다.

특히 기존 Sultan사 ZOE(파우더)의 경우 성분이 Zinc Oxide 100%였지만, Kemdent사의 ZOE는 파우더를 기준으로 하면 Zinc Oxide 99%와 Zinc Acetate 1%로 구성돼 있다. 리퀴드는 Eugenol 100%이다.

이 같은 성분 변화로 인한 가장 큰 차이점은 역시 임상에서 사용 시 경화 속도가 상대적으로 빨라졌다는 점이다.

이런 단점 때문에 치과의사 커뮤니티 등에서는 이전 제품의 수입을 다시 해달라는 청원이 끊이질 않고 있다.

평소 임상에서 ZOE를 꾸준히 사용해왔다는 한 50대 치과 원장은 “물론 3년 전 ZOE가 다시 수입된 것은 환영할만한 조치였지만, 예전 제품에 비해 새로 수입된 ZOE는 금방 굳어버리는 단점 때문에 실제 임상에서 사용하는데 불편해 아무래도 지금은 잘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회원 불편 인식, 모든 옵션 검토 중”

치협 자재표준위원회(위원장 김소현이하 위원회)에서는 향후 이 같은 회원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적극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위원회는 “추가적으로 ZOE시멘트와 관련된 국제표준 개정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해당 업체와의 지속적인 업무 협의를 통해 개원가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김소현 치협 자재표준이사는 최근 홍콩에서 개최된 ‘제53회 국제표준화기구/치과전문위원회(ISO/TC 106) 총회’에 직접 참가해 ZOE 관련 국제표준의 개정작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ISO /TC 106 관계자들과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 바 있다.

아울러 업체와 적극 협조, 수입 허가 과정이나 제조 등의 ‘옵션’을 통한 해결에 대해서도 꾸준히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김소현 치협 자재표준이사는 “치과 개원가에서 현재의 ZOE에 대해 불편함을 호소하는 부분을 당연히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며 “국제 표준 개정, 업체와의 협력 등 다양한 루트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모든 옵션을 검토, 개원가에서 원하는 형태의 재수입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태그

2545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