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에 가면

2022.08.11 16:24:11

              높은 산, 낮은 산이 정답게 어울려

              맑은 공기, 맑은 물을 쏟아내니

              강원도에 가면 심신이 회복되어

              얼굴빛, 마음빛이 고아진다

 

              도시 민둥산은 인간에 포위되어

              공해에 시달리는 몸살로 허약한데

              강원도는 심산유곡이 숲을 가득 품어

              한반도의 산소공장이 웅장하다

 

              나무들이 매일 하늘을 청소하니

              세상의 별들이 우르르 모여들어

              밤마다 다정하게 속삭이니

              남북 하늘이 다 함께 빛난다

 

              잔인한 문명인들이여!

              강원도에 칼과 톱을 대지 마라

              강원의 숲이 짙푸르게 우뚝 서면

              우리나라가 부강하게 자란다

 

 

 

 

김영훈 초대 회장

 

-《월간문학》으로 등단(1984)

-시집으로 《꿈으로 날으는 새》, 《가시덤불에 맺힌 이슬》, 《바람 타고 크는 나무》, 《꽃이 별이 될 때》, 《모두가 바람이다》, 《通仁詩》 등

-대한치과의사문인회 초대 회장

 

 

 

김영훈 치문회 초대 회장
Copyright @2013 치의신보 Corp. All rights reserved.





주소 서울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대한치과의사협회 회관 3층 | 등록번호 : 서울,아52234 | 등록일자 : 2019.03.25 | 발행인 박태근 | 편집인 한진규 | 대표전화 02-2024-9200 FAX 02-468-4653 | 편집국 02-2024-9210 광고관리국 02-2024-9290 Copyright © 치의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