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2 (화)

  • 흐림동두천 6.2℃
  • 구름많음강릉 7.2℃
  • 흐림서울 5.4℃
  • 연무대전 9.0℃
  • 구름많음대구 13.8℃
  • 구름조금울산 14.8℃
  • 연무광주 10.0℃
  • 연무부산 13.7℃
  • 구름조금고창 7.0℃
  • 맑음제주 15.2℃
  • 흐림강화 6.0℃
  • 흐림보은 5.8℃
  • 흐림금산 8.8℃
  • 구름많음강진군 12.2℃
  • 구름많음경주시 15.4℃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임춘희 치위협 회장 당선

선관위 총회 당일 후보자격 무효통지 뒤 퇴장
대의원총회 선거참관인 추천 회장선거 마무리

대한치과위생사협회(이하 치위협)가 우여곡절 끝에 신임 회장을 선출했다.

치위협이 ‘제38대 정기총회’를 지난 9일 서울 세종호텔에서 개최했다.

대의원 131명이 참석한 이날 총회에서는 단독 출마한 임춘희 후보가 제18대 치위협 회장으로 당선됐다<사진>.

비록 선거 결과는 도출됐지만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특히 선거관리위원회 측이 임춘희 후보의 자격 무효화를 통보하면서 한 때 선거가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선관위는 “익명의 치과위생사 260여명이 ‘임춘희 후보에 대한 윤리성을 검증해 달라’는 탄원서를 보냈다”며 “이에 대한 윤리위원회의 검토결과를 토대로 임 후보의 자격을 무효화하고 3개월 내에 재선거를 실시하겠다”고 선거 실시 직전에 밝혔다.

대의원들은 선관위의 통보를 받지 못했다며 항의했고, 양측 설전 끝에 선관위원 전원이 선거진행을 거부하고 퇴장했다.

이와 관련 대의원총회 의장이 임 후보의 후보 인정에 관한 대의원 투표를 실시, 116명 투표 100명 찬성으로 임 후보의 후보 자격을 인정한다고 의결했다.

이에 대의원들은 퇴장한 선관위를 대신할 선거참관인을 추천받고 회장선거를 진행했으며 최종 투표 결과 102명 투표 중 96명의 찬성으로 임 후보가 신임회장으로 선출됐다.

임춘희 당선인은 “협회의 비정상을 바로잡고자 했던 노력과 열정으로 어떤 어려움도 회피하지 않으며 회원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사람이 되겠다”며 “회장은 피라미드의 꼭짓점에 있는 사람이 아닌 낮은 곳에서 회원들의 불편함을 살피는 자리라고 생각한다. 회원들과 같은 곳을 바라보며 걷는 동행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신임 임춘희 회장이 대의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당선된 만큼 긴 회무 공백 사태가 종식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선관위가 부재한 상태에서 진행된 선거라는 점에서 절차 상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만큼 이로 인한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되기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릴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