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0.3℃
  • 대전 19.4℃
  • 흐림대구 18.2℃
  • 울산 18.4℃
  • 흐림광주 19.5℃
  • 부산 19.2℃
  • 구름조금고창 19.8℃
  • 흐림제주 20.9℃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8℃
  • 구름조금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등굽은나무

등굽은나무

 

 

길가에 서서 한평생 흘려보낸

등 구부린 우람한 정자나무

검푸른 잎마다 활짝 펴

잠시 쉬어가라 한다

 

가지 끝으로 뻗어나는 여름

새들과 이름 모를 벌레까지 모여

맨몸으로 노래하며 악단 이룬

이 나무 그늘에 내 땀은 잦아든다

 

곧은 나무들은 다 어디로 가고

긴 세월 혼자 지켜온 이 자리

등 굽은 정자나무 아래 다가서면

모두가 허물 가린 길손이 된다

 

나는 이제까지 멀쩡한 몸으로

누구에게 즐거움 주었으랴

수많은 사연 등에 건 이 정자나무

우러러보고 다시 떠난다.

 

 

김영훈

 

-《월간문학》으로 등단(1984)

-시집으로 《꿈으로 날으는 새》, 《가시덤불에 맺힌 이슬》, 《바람 타고 크는 나무》, 《꽃이 별이 될 때》, 《모두가 바랍니다》, 《通仁詩》 등

-대한치과의사 문인회 초대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