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9.3℃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6.5℃
  • 맑음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1.3℃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7.5℃
  • 구름조금거제 6.9℃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무인도

무인도


보는 사람이 외롭지

무인도가 외로운가

새들이 춤을 추며 놀아 주고

늘 파도와 함께 속삭인다

 

뱃고동 소리 되받아 주고

폭풍이 와도 감싸 주는

당찬 나무들이 가득 찬 섬

사람 없는 곳이 무공해다

 

사람들이 모여 사는 육지나

새들이 모여 사는 무인도나


떠들어 시끄럽기는 마찬가지

어느 곳이 더 요지경 속인가

 

잠깐 살다가는 생명들

육지도 외롭기는 마찬가지

이따금 눈길이 쏟아지는 섬

무인도는 외롭게 보일 뿐.

 

 

 

김영훈

 

-《월간문학》으로 등단(1984)

-시집으로 《꿈으로 날으는 새》, 《가시덤불에 맺힌 이슬》, 《바람 타고 크는 나무》, 《꽃이 별이 될 때》, 《모두가 바랍니다》, 《通仁詩》 등

-대한치과의사 문인회 초대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