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4℃
  • 맑음서울 24.7℃
  • 맑음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1.5℃
  • 맑음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2.9℃
  • 맑음고창 24.0℃
  • 구름조금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1.8℃
  • 맑음금산 22.5℃
  • 맑음강진군 25.7℃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면허번호 38 나와 치의병과<4>도미유학

한국치의학발전(韓國齒醫學發展)과 육군치무병과(陸軍齒務兵科)

1927 경기도 용인 출생
1949 서울치대 3회 졸업
1969 예비역 치의 대령
        대한치과의사협회 감사
1974 대한치과의사협회 총무
1980 대한치과의사협회 부회장
1967 대한구강보건협회 부회장 감사 고문
1967 대한치과기재학회 3-5대 회장 고문
1978 인공치아이식임플란트학회 초대 2대회장
1979 국제치의학사회 I.C.D. 평생회원
1982 서울대학교치과대학동창회 부회장
1982 전주류씨 전양부원군 종중 회장

                                                                                   현) 종로구치과의사회 지도위원장
                                                                                        유 양 석 치과의원장 

                                                                                   상훈 : 보국훈장 협회대상 서울치대동문상 수상

 

 

열심히 일하다 보니 나에게는 도미유학(渡美留學)의 길이 열려 백마고지전투를 뒤로하고, 휴전 직후인 1953년 말 한국 최초로 미국 육군군의학교 초등군사반 교육을 받게 되었다. 이것은 해방 후 처음의 일로 민간을 제치고 군에서 먼저 미국에 가게 된 것이다. 어떤 친구는 나더러 세기의 행운아라고도 하며 부러워하였다.

 


자기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사람에게는 운과 인연이 따르게 마련인 것 같다. 인과응보라는 말이 생각난다. 사단에서 중학교 동창 인사참모를 만나 인사의 도움을 받았는가 하면 도미유학 길에는 같은 비행기(프로펠러 4발 비행기)에 포병학교 고등군사반 교육을 받으러 가는 일행 17명 중에 대령 두 분 중에 한 분이, 4년 후에 내가 근무하던 부산 제5 육군병원을 관장하는 군수기지사령부 사령관으로 부임하여 다시 만나게 된 것이다.


1961년 나는 다시 미국 Washington, Walter Reed 의무사령부에서 치과 고등교육과정을 마치고 돌아왔는데, 그분이 5·16혁명으로 최고회의 의장이 되고 대통령(大統領)이 될 줄 누가 알았는가. 그래서 나는 그 인연으로 대통령주치의가 되었다.


미국 Texas 군의학교에 가보니 그곳 의무사령부 치무부장은 육군 준장으로 머리가 하얀 분이 ‘별’을 달고 있었으며, 그곳 치무시설을 책임지고 있었다. 그가 나를 친절히 안내해 주어 돌아본 치과 시설은 놀라울 따름이었다. 그의 이름은 Osker P. Snyder 준장이었으며, 한국 방문도 한 적이 있다. 의무사령관도 같은 계급의 Gen. Goony 준장이었다.

 


당시 미국육군의무감은 중장(中將)으로 3성 장군이고, 치무병과장은 2성 장군 소장(少將)이었다. 그래서 우리도 노력하면 그와 같이 되리라 믿었다.


전쟁은 파괴와 동시에 건설과 부흥을 가져오고, 새로운 발전을 하게 마련이다. 전상환자 치료를 위하여 군에서 가장 필요한 의사는 외과 의사이며, 전쟁을 통해 정형외과 신경외과 등 외과 의학이 발달하였는가 하면, 치과 분야에서도 악안면구강외과(顎顔面口腔外科)가 발달하게 되었다. 그래서 군대에서는 외과 군의관이 우대를 받으며 계급도 상위에 오른다.

 


미국 가기 전 3개월을 나는 미군성형외과 군의관 Hattchi 중령과 미군사고문단 KMAG 치과 고문관 Booth 대위와 함께 제 1 육군병원에서 한국군 최초로 악안면구강외과 환자 진료에 참여하였다. 한국의 악안면구강외과의 서막이 열린 것이다.


참고로 미군 편제에는 성형외과 군의관과 구강외과 군의관 그리고 간호장교 각 1명으로 구성된 악안면구강외과 팀이 편성되어 있어, 이동외과병원이나 후방 육군병원에 배치되어 상호협조 하에 유기적인 진료를 수행하고 있다. 이것은 군의와 치의의 아름다운 협조 관계다.


미국 군의학교 초등군사반과 구강외과 과정을 수료한 나는 군의학교에서 1년간 교관으로, 그리고 제2군사령부에서 3년간 치무행정을 맡아 일을 하였으며, 부산 5육군병원에서 5년, 수도육군병원 치과부장으로 6년 동안 일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