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2℃
  • 흐림강릉 8.7℃
  • 구름조금서울 3.6℃
  • 흐림대전 5.8℃
  • 연무대구 9.0℃
  • 흐림울산 9.3℃
  • 연무광주 7.7℃
  • 흐림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4.5℃
  • 흐림제주 11.5℃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8.9℃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면허번호 38 나와 치의병과<7>구강내과와 임플란트학회

한국치의학발전(韓國齒醫學發展)과 육군치무병과(陸軍齒務兵科)

1927 경기도 용인 출생
1949 서울치대 3회 졸업
1969 예비역 치의 대령
        대한치과의사협회 감사
1974 대한치과의사협회 총무
1980 대한치과의사협회 부회장
1967 대한구강보건협회 부회장 감사 고문
1967 대한치과기재학회 3-5대 회장 고문
1978 인공치아이식임플란트학회 초대 2대회장
1979 국제치의학사회 I.C.D. 평생회원
1982 서울대학교치과대학동창회 부회장
1982 전주류씨 전양부원군 종중 회장

                                                                                    현) 종로구치과의사회 지도위원장
                                                                                         유 양 석 치과의원장 

                                                                                    상훈 : 보국훈장 협회대상 서울치대동문상 수상

 

 

#수도육군병원
육군병원이나 종합병원의 수준과 등급을 알아보려면 그 병원의 치과 시설과 수술실 그리고 도서실을 보면 알 수 있다고 한다. 치과 시설은 마치 백화점의 Show window와 같은 것으로 최신장비시설을 자랑하는 곳이다.

 


특진실(特診室)을 마련하는 것이 선결과제였다. 치과 부장실에는 커다란 책상이 3분의 1은 차지하고 있었으니 나에게는 결재할 것도 별로 없는데 Pen보다는 Hand Piece가 필요하다고 이들을 복도에 다 끄집어내고 최신장비를 신청하였다. 이때에 Air Turbine이 한국에 최초로 들어 온 것이었으며 Evacuator도 처음 설치하는 것이었다.


그 당시만 해도 내·외과 부에서 주사기를 자비소독(煮沸消毒)하여 재사용 할 때다. 나는 미 8군에 이야기하여 일회용 주사기를 사용했고, 내과부에도 일회용 주사기를 사용할 것을 종용하였다. 모든 준비를 마치고 보고 드리니, 드디어 특진실의 역할이 시작되었다.
   
#구강내과(口腔內科)
치주과(齒周科)란 명칭이 없어 ‘Perio’과로 명명할 때, 나는 X선과와 구강진단과를 포함해서 구강내과(口腔內科)의 간판을 걸고자 하였다. 그러나 치대학장님께 상의하니 의료법에 구강내과 진료과목이 없다고 하여 중지하였다. 구강외과(口腔外科)가 있으면 구강내과(口腔內科)가 있어야 하지 않느냐는 것을 나는 일찍이 주장하였다. 치과병원이 서울치대병원 하나뿐으로 경희대학이나 연세대학에 치과대학이 생기기 이전의 일이다. 하루속히 치과병원이 생기기를 바라고, 치과부가 아니라 치과병원이라고 생각하고 일하였다.

 


대통령이 치과 진료를 받으러 오니, 치과부의 위상은 달라졌다. 인턴 레지던트 교육으로 매일 아침에는 학습과 수요일 오후에는 대학교수 초청 강의를 들으며, 교육병원의 면모를 갖추고 후배들을 교육시키며 나도 따라 배우고 열심히 진료를 하였다. 일하는 치과, 공부하는 치과, 연구하는 치과로 인식하는 치과를 감히 누가 무어라 말할 것인가?

 

부산 5육군병원에서 하던 임플란트 연구를 계속하여 후배들에게 분담토록 하여,
1. 임플란트에 필요한 치조골의 깊이와 넓이를 해부학적으로 계측하도록 하였으며(김명국 대위)
2. 발치와의 치유과정을 살피도록 하여 인공치아 이식의 치유과정과 비교하려 하였고(양희일 소령)
3. 임플란트에 필요한 인공치아의 성분을 개발하기 위해 치아의 화학적 성분을 조사토록 하였으며(정동균 조희원 대위)
4. 한국군 장병의 치아의 화학적 성분을 알아보도록 하였으며(변용성 소령)
5. (조영필 대위)에게 Plastic 재료를 토끼에 임플란트 하여 그 조직반응을 보도록 하였다.

 


이상은 군진치과의학지에 발표하였고 나의 학위논문으로도 제출하였다.
당시 대학에서 아무도 생각지 않은 것을 시작하였으니, 상의할 곳도 없어 그 결과를 다 거두지 못하고 1968년 말 예편하고 말았다.

 

#임플란트학회
그 뒤로 10년 수도육군병원에 같이 근무하던 김홍기 박사가 나를 찾아와 학회를 창설하자고 하여 나는 흔쾌히 승낙하여 초대 및 2대 회장이 되었다. 그래서 부산 5육군병원과 수도육군병원은 한국 임플란트의 산실이며 원천지이다. 57년 전의 일이다.


사실상 임프란트는 김홍기 박사가 시초다. 그는 1962년 육군 대위로 미국 하와이 Triplar육군병원에서 Col. Bodine의 Implant를 배워서 한국 최초로 Subperiosteal Implant를 하였으며, 그 후 학회 창설 당시에는 일본 후꾸요 Bladevent Implant를 하였다.


그와 동시에 노철진 박사는 미국 Linco Blade Implant를 도입하여 대립하였고, 그 뒤로 서울치대 김영수 교수가 Osteo-integration 개념으로 Braenemark Implant를 도입하여 Implant의 기초를 다짐하였다. 그래서 Implant학회는 유사학회가 파생하고, 학회뿐만 아니라 여러 연구그룹이 생겨, 춘추전국시대를 거처 치열한 경쟁 끝에 놀라운 발전을 하고 있다.       

 


후학들에 의해 발달한 임플란트는 극에 달했으며, Ostem 임프란트 자재 생산과 더불어 전 세계를 석권하고 있으며, 임플란트를 의료보험으로 혜택을 주는 나라는 우리나라밖에 없을 것이다.


인공치아나 의치는 완전에 가까운 기능회복이 가능하지만, 의안은 볼 수 없으며 의수 의족은 형태만 가출뿐 보청기도 만족한 기능회복이 불가능한 것 같다. 그러니 치과의학이 얼마나 발달하였는가를 알 수 있으며, 최첨단 과학기술로 개발된 인공치아는 천연 치아보다도 아름답고 깨끗한 치아로 기능회복을 시켜주고 있으며, 치아는 아름다움과 행복과 건강을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