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2.0℃
  • 구름많음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5.1℃
  • 박무대구 5.5℃
  • 울산 7.0℃
  • 흐림광주 5.5℃
  • 부산 6.9℃
  • 흐림고창 3.9℃
  • 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6℃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6.1℃
  • 흐림경주시 5.4℃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면허번호 38 나와 치의병과<8>진료영역과 박사학위

한국치의학발전(韓國齒醫學發展)과 육군치무병과(陸軍齒務兵科)

1927 경기도 용인 출생
1949 서울치대 3회 졸업
1969 예비역 치의 대령
        대한치과의사협회 감사
1974 대한치과의사협회 총무
1980 대한치과의사협회 부회장
1967 대한구강보건협회 부회장 감사 고문
1967 대한치과기재학회 3-5대 회장 고문
1978 인공치아이식임플란트학회 초대 2대회장
1979 국제치의학사회 I.C.D. 평생회원
1982 서울대학교치과대학동창회 부회장
1982 전주류씨 전양부원군 종중 회장

                                                                                      현) 종로구치과의사회 지도위원장
                                                                                           유 양 석 치과의원장 

                                                                                      상훈 : 보국훈장 협회대상 서울치대동문상 수상

 

 

#진료영역(診療領域)
양악수술은 당연히 상하악골(上下顎骨)을 수술하는 것이니 구강외과(口腔外科)의 영역이다. 뒤늦게 시작한 성형외과 의사들이 우리의 영역을 침범하여 제멋대로 양악수술을 하는 것이며, 양심 있는 성형외과는 치과의사의 협진을 받지만 그러지 않은 사람은 교합 관계를 무시하고 시술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 이는 확실히 우리의 영역을 침범하고 있는 것이며, 침범당하고 있다. 어디까지나 상호 협력과 협조 아래 환자를 위한 수술이 되어야 한다.

 


수도육군병원 근무 시절 군의 대민진료 봉사사업의 목적으로 채택되어 한때 토순(兎脣) 환자 수술을 한 일이 있었다. 병원 입·퇴원과에 접수된 환자를 일반외과에서 예후가 좋을 만한 쉬운 환자만을 골라서 좋은 수술결과를 얻으려 하였으나, 정순경(鄭淳慶) 박사 밑에서 악안면구강외과 전문의 교육을 받은 민병일(閔丙一) 소령(서울치대 교수)은 월남전에서 그 명성을 떨친 경험을 발휘하니 아무도 그를 따라가는 성형외과 군의관이 없었다. 그는 예편 후에도 월남과 제주도를 오가며 계속된 진료 봉사사업으로 사회적인 칭송을 받았다. 구개파열과 토순 환자 수술은 우리의 진료영역이다.

 

#박사학위
대한민국 제1호 의학박사는 서울 치과대학 구강외과 이춘근(李春根) 교수였다. 그 당시 치과의사 중에 박사학위를 가진 분은 미국과 독일 치과대학 출신 3명 외에 3~4명에 불과하였다.

 


치과의사면 마땅히 치의학 박사학위를 받아야지 왜 의학박사를 받아야 하며, 그것도 기초의학을 전공하여 받아야 하고 특히 일본 치대에 많은 연구비를 바쳐가며 받아야 하는지 회의심이 들었다. 그래서 미루고 있다가, 외국의 예를 보니 치과의학 박사제도가 생기려면 우선 아무 학위건 박사학위를 가진 치과의사가 있어야 치의학박사 학위심사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뒤늦게 학위과정을 시작하였다.


장군 진급보다는 학위 취득을 먼저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주경야독으로 군 복무를 해가며 열심히 노력하였다.


우리 때부터 자격시험을 먼저 치렀는데 수도육군병원에서 나와 외과 부장과 외과 과장 3명이 같이 응시하였으며, 치대를 같이 수학하다 의대로 전학한 모 병원장도 같이 응시하였다. 나는 고도로 긴장된 스트레스를 받으며 노력한 끝에 다행히 합격하여 체면유지가 되었으나, 의대로 전학한 모 병원장은 실패하여 그는 나를 보면 체면 손상으로 외면하기도 하였다.

 


1966년 2월 26일 최초로 446호 박사학위 소지 육군병원 치과부장이 되니 대내외적인 체면과 특히 내·외과 일반 군의관들에게 본보기가 되었다. 우리 때는 학위수여식에 박정희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여 축하해 주었다.

 

 

#학제변경
1957년 2군사령부에 근무할 당시 긴급한 소식이 들려왔다. 약제사들이 4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소위 임관이 되는데 치과 군의관도 4년제 대학을 졸업하였으니 소위로 임관해야 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일반의는 6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중위로 임관을 하는데, 불공평하다며, 그럴듯한 말이다. 자기들 중에도 4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중위 임관된 사람이 있지만, 이제는 6년제라며 할 수 있는 말이다. 그래서 우리는 시급히 모교를 찾아가 우리도 6년제 학부제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여, 오늘날의 6년제 치과대학이 되었고 치의학 대학원도 된 것이다.


자랑 같지만, 박봉 생활과 열악한 조건하에서도 동료 선후배들의 군대생활을 통한 희생적인 노력과 봉사의 덕택으로 오늘날의 치과의학 발전을 이루어낸 것이다.(대한민국 육군 치의병과 50년사를 참조하기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