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2.0℃
  • 구름많음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5.1℃
  • 박무대구 5.5℃
  • 울산 7.0℃
  • 흐림광주 5.5℃
  • 부산 6.9℃
  • 흐림고창 3.9℃
  • 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6℃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6.1℃
  • 흐림경주시 5.4℃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면허번호 38 나와 치의병과<9> 대령 진급

한국치의학발전(韓國齒醫學發展)과 육군치무병과(陸軍齒務兵科)

1927 경기도 용인 출생
1949 서울치대 3회 졸업
1969 예비역 치의 대령
        대한치과의사협회 감사
1974 대한치과의사협회 총무
1980 대한치과의사협회 부회장
1967 대한구강보건협회 부회장 감사 고문
1967 대한치과기재학회 3-5대 회장 고문
1978 인공치아이식임플란트학회 초대 2대회장
1979 국제치의학사회 I.C.D. 평생회원
1982 서울대학교치과대학동창회 부회장
1982 전주류씨 전양부원군 종중 회장

                                                                                      현) 종로구치과의사회 지도위원장
                                                                                           유 양 석 치과의원장 

                                                                                      상훈 : 보국훈장 협회대상 서울치대동문상 수상

 

#권위주의자의 횡포
자기 할 일을 다 하지 못하는 사람일수록 남의 일에 간섭하고 깔보며 업신여기는 경향이 있다. 권위주의자의 속성이랄까 윗사람에게는 약한 저자세로 아부 근성을 부리면서, 아랫사람에게는 가혹하고 야박한 세도를 부리려 한다. 상후하박으로 밑에 사람에게는 인색하고, 속담에 자기 밑이 구리면 남의 밑도 구린 줄 알고 남을 의심하고 자기 할 일을 제쳐놓고 남의 일에 간섭한다.


내가 현역에 있을 때 육군본부 의무감실에는 군에 동시에 입대한 동기생임에도 한 사람은 육군 소장으로 의무감의 권세를 누리고 있지만, 한 사람은 만년 대령으로 그 밑에서 치무과장으로 있으면서 악명 높은 권위주위자의 턱밑지배를 받으면서 9년을 장군 진급을 애쓰다 못해 계급정년으로 퇴역하였으니, 그는 최형곤(崔亨坤) 대령(서울치대 1회)이다. 내가 군대생활에서 가장 존경하던 상관이었으며 고매한 품격과 자질을 갖춘 장군의 제목이었음에도, 때를 못 만나 소원을 이루지 못해 아쉽기가 한이 없다.

 


그의 말에 의하면 우연한 기회에 의무감이 외국 출장 여행을 가자며 치무과장을 그래도 동기생이라고 동행하자며 부르더니 출장 갈 때 짐이 많으냐고 묻기에 얼마 안 된다고 하니, 그럼 ‘잘 되었소!’ 하며 자기 짐과 함께 싸 가지고 가자고 하기에 자기 가방을 들어 달라는 말로 소위 가방잡이를 하라는 것을 알아차리고, 즉시에 비행기 여행은 각자 자기 짐을 소규모로 따로 싸야 들고 들어갈 수 있다고 응수하여 거절하니, 다음에는 카메라를 넘겨주면서 자기를 찍어 달라고 하기에 그럼 잘되었다고 자기 카메라를 주면서 서로 찍자고 맛 응수를 하여 카메라를 둘러메고 갈 것을 면하였고, 시종일관 기(氣) 싸움으로 일관하여 신경전을 벌였으며, 외국 백화점에 가서는 꼭 불러대며 물건을 사 달라는 암시를 주는 듯 끌고 다니며 품평을 하고 다녔다 한다.


일본에 가서는 치무과장의 친구인 유명인사의 초청을 받아 융성한 대접을 받고도 염치없이 2차까지 따라나서기에 이를 따돌리고 호텔에 돌아와 보니, 자지 않고 기다리고 있기에 그를 인간적인 대화로 시비를 가리니, 그는 자기의 권위를 세우기 위해 의식적으로 그랬다며 사과를 하더란다. 당하는 사람의 입장은 전연 생각지도 않으니 당하는 사람은 얼마나 분통이 터졌으랴. 귀국하여 출근하니 그의 태도는 완전히 되돌아와 이중성을 드러내 더욱 기승을 부리더란다.


군의병과의 횡포가 아니고 무엇이냐, 왜 그러한 일을 당해야 하나. 그 의무감은 자기의 선배 교수도 군대식 기합을 주는 유명한 사람이었으나, 나에게는 호의적이었으며 어려운 일을 상의하기도 하였다. 왜 그랬을까, 대통령의 진료를 하고 있었으니 그랬을 것이다. 그의 이름은 金 모 소장(小將)이었음을 밝힌다.


미국의 예에 비추어 치무병과장 한자리는 마땅히 준장(准將)이 되어야 하는데 군의병과에서 이를 독차지하고 있으니 이런 불공평한 일이 있는가? 계속된 노력 끝에 장군 직위는 그 뒤로 2명이 배출되기는 하였지만, 병력감축과 독불장군 노릇을 하는 바람에 그나마도 지금은 장기복무자가 없어 소멸하고 말았다.

 

#대령 진급
1년 전 선배에게 진급을 양보하고 나니, 막상 내가 진급하려 해도 편제상 정원이 초과되어 진급할 자리가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국방부 장관을 찾아가 치의(齒醫)와 군의(軍醫)의 불공평함을 호소하여 항의한 끝에, 현재원 1명 초과상태임을 무리치고 진급을 강요하여 약속 받았다.


일반군의는 경쟁 없이 학위가 없어도 진급되는데, 나는 미국에 세 번이나 다녀와 군사원조비를 누구보다도 많이 썼으며 학위도 가지고 있는데 안 된다면 예비역이 되겠다고 하니, 장관은 나의 의치를 끼고 있었으며 그 윗분도 나의 진료를 받고 있었으니, 떼를 쓴 것이다. 사실상 치무병과 대령진급은 장군 진급만큼이나 어려웠다. 이때에 한 계급만 앞섰더라면 장군 진급도 가능하였을 것이다.

 


진급하고 나니 중학교 후배인 병원장은 나더러 부원장을 하란다. 그러나 나는 이를 일소에 부치고 거절하였다. 나는 치의병과 대령이지 군의병과를 위한 대령이 아니며 앞으로 치과병원장을 할망정 당신 밑에서 부원장으로 있어야 하는 계급이 아니라고 말하였다.


앞으로 논산 훈련소에 있는 25명 단위의 치과 군의관으로 편성된 중앙 치과 진료소 규모의 치과병원을 서울에 창설해 달라고 요구하며, 그 창설 요원으로 필요한 계급이므로 앞으로는 치과 부장이 아닌 치과병원장으로 독립된 지휘계통으로 근무하겠다는 선언을 하고 이를 거절하였다.


당시 수도육군병원 치과부에는 피교육 장교를 포함하여 22명의 치과 군의관이 근무하였다. 치과 기공 문관도 3명이나 채용하였으며, 우수한 치과 군의관은 다 모였다. 최신장비 시설로 고위 장성은 물론 대통령도 치과 진료를 받았으니, 아마 군진(軍陣)치과의 전성기가 아닌가 싶다.


함께 근무한 후배 중에는 교수 병원장 학회장은 물론 치대학장이 된 사람만도 6명이나 된다 (김명국, 조용필, 박기철, 이상철, 이의웅, 이상래). 50여 년 전의 일이지만 참으로 자랑스러운 일이다. 누구 말대로 “청출어람”이라고 후배들이 훌륭하게 잘되니 참으로 기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