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3 (월)

  • -동두천 27.0℃
  • -강릉 31.4℃
  • 흐림서울 30.0℃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조금대구 28.7℃
  • 맑음울산 28.8℃
  • 맑음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8.3℃
  • -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8.8℃
  • -강화 25.6℃
  • -보은 25.6℃
  • -금산 25.5℃
  • -강진군 27.1℃
  • -경주시 26.0℃
  • -거제 26.7℃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특집/기획

전체기사 보기

파도소리에 젖어드는 몽환적인 바다산책길

패밀리 바캉스 걷기여행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신라 천년고도 경주는 유적지 가득한 시내를 벗어난 동쪽 해안에도 고대국가의 흔적이 적지 않다. 경주 봉길해변 앞바다의 대왕암이 삼국통일을 이뤄 남북국시대를 연 신라 문무왕의 수중릉이고, 그 부근에 신문왕이 아버지 문무왕을 추모하기 위해 지은 감은사지가 있다. 그곳에는 한국 석탑사에 기념비적 작품으로 칭송되는 감은사지 삼층석탑이 쌍탑으로 웅장하다. 또한 감은사지에서 바다 쪽으로 나가면 죽어 용왕이된 문무왕과 김유신이 보내준 만파식적을 건네받았다는 이견대 정자가 자리하며 ‘경주바다 전설의 트라이앵글’을 완성한다. 이번에 소개할 길은 전설의 트라이앵글 지역에서 남쪽으로 5km떨어진 읍천항을 출발점으로 하는 경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이다. 이 길은 경주지역에서 동해안 드라이브를 즐길 때 앞서 열거한 세 곳의 유적지와 함께 반드시 차를 세우고 두발로 걸어봐야 할 곳이다. 걷는 거리는 편도 2km이고, 갔던 길을 되짚어와도 왕복 4km 정도로 결코 길지 않지만 느낌이 매우 강렬한 명품길이다. 부채꼴 주상절리로 화룡점정 찍는 국가지질공원 2017년 8월 환경부 지정 국가지질공원에 이름을 올린 이곳에는 인류가 나타나기 한참 전인 신생대 3기(약 2천만년 전)에 형성된 주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