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2 (일)

  • -동두천 24.1℃
  • -강릉 29.5℃
  • 맑음서울 27.3℃
  • 맑음대전 28.2℃
  • 맑음대구 28.6℃
  • 맑음울산 27.6℃
  • 맑음광주 28.9℃
  • 구름많음부산 27.6℃
  • -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9.4℃
  • -강화 22.8℃
  • -보은 24.9℃
  • -금산 26.0℃
  • -강진군 25.8℃
  • -경주시 25.9℃
  • -거제 27.0℃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시론

전체기사 보기

통조림 공장을 짓고 싶은 건가요?

시론

여름 휴가철입니다. 미국사람들은 멕시코 해변으로도 휴가를 간다고 하더군요. 휴가를 간 미국인 한 사람이 멕시코 해안마을의 부두에서 한 어부를 만나는 장면으로 오늘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멕시코 어부의 작은 배 안에는 큼지막한 물고기 네댓 마리가 있습니다. “고기가 아주 좋아 보이네요. 잡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나요?” 어부는 짧게 대답합니다. “아니요, 금세 잡아요.” 그럼 왜 바다에 조금 더 머무르면서 고기를 더 잡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어부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이 정도면 우리 식구가 생활하기에 충분한걸요.” “그럼 다른 시간에는 뭘 하는 거죠?” “애들과 놀아주고 아내와 이야기도 나누고 저녁엔 친구들과 만나 와인도 마시며 기타를 치며 노래도 부릅니다.” 미국인이 안타까운듯한 표정으로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나는 하버드 MBA 출신인데 당신을 도와줄 수 있어요. 좀 더 나은 생활을 하도록 도와주겠소. 고기를 조금 더 잡아 돈을 모은 후 큰 배를 사는 것이 시작입니다. 그럼 더 많은 고기를 잡을 수 있어요.” 어부는 관심이 있는 듯 되물었다. “그 다음에는요?” “그렇게 모은 돈으로 배를 여러 척 더 사서 더 많은 물고기를 잡아 가공하는 거죠. 물론 처음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