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5 (수)

  • -동두천 17.1℃
  • -강릉 13.4℃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1.7℃
  • 맑음광주 15.9℃
  • 맑음부산 13.1℃
  • -고창 12.2℃
  • 구름많음제주 15.4℃
  • -강화 17.0℃
  • -보은 13.1℃
  • -금산 15.5℃
  • -강진군 15.7℃
  • -경주시 10.2℃
  • -거제 12.0℃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시론

전체기사 보기

치과의사회 이사를 역임하다

시론

2008년 치과의사회 회무를 시작해 전주분회와 전북지부를 넘나들면서 10년 개근을 하다가 올해 안식년을 맞이했다. 특히 전주시치과의사회 총무이사로 일한 지난 2년은 치과에 대한 생각보다 총무로서 해야 할 일을 우선적으로 생각했던 것 같다. 일이 몰릴 때는 내가 치과의사인지 행정가인지 헷갈리기까지 했으니… 그 부담에서 벗어난 지금의 편안함과 행복감은 뭐라 표현해야 좋을지 모를 만큼 크다. 전주시치과의사회는 사업과 활동이 1년 내내 쉼 없이 이어진다. 체계적인 일처리 방식과 회무의 연속성은 놀라운 수준이었다. 무엇보다 회원들의 참여와 호응이 굉장히 높은 편으로 일례로 ‘회비 납부율이 거의 100%다.’고 얘기하면 ‘무슨 공산당 조직이냐?’라며 되묻기도 한다. ‘전주시에 내는 돈은 그리 아깝지 않은데 치협에 내는 돈은 너무 아까워. 돈 걷어서 뭘 하는지를 모르겠어’ 이런 얘기를 하는 회원들이 있다. 분회는 회원들 가까이에서 실생활을 챙기는 반면, 치협은 높은 곳에서 큰 날갯짓을 하는 곳이기에 상대적으로 멀게 느껴질 수 있다. 그동안 대한치과의사협회라는 이익단체가 있어 우리 치과의사들이 얼마나 이익을 얻고 보호를 받아왔는지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다. 사실 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