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6 (수)

  • -동두천 3.8℃
  • -강릉 7.0℃
  • 구름많음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5.9℃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9.2℃
  • -고창 8.5℃
  • 구름많음제주 10.8℃
  • -강화 4.0℃
  • -보은 2.9℃
  • -금산 5.3℃
  • -강진군 8.6℃
  • -경주시 6.7℃
  • -거제 8.7℃
치의신보 PDF 보기

구강 내 박테리아 식도암 위험 높인다

뉴욕대 랑곤헬스 안지영 박사 연구팀


잇몸질환의 원인이 되는 구강 내 박테리아가 식도암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이목이 쏠린다.

미국 뉴욕대학교 랑곤 헬스(NYU Langone Health) 안지영 박사 연구팀이 이 같은 연구결과를 ‘암 연구 저널’(Journal Cancer Research)에 발표했다고 헬스데이뉴스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이 미국인 12만2000명의 구강 건강 상태를 10년 동안 추적·관찰한 결과, 구강 박테리아 중 하나인 ‘타네렐라 포르시시아’(Tannerella forsythia)가 식도암 발생 위험을 21%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번 연구는 타네렐라 포르시시아와 식도암 발생 위험의 직접적인 인과관계를 입증하진 못했다. 다만, 연관성이 확인된 만큼 구강건강 관리와 검진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다.

안 박사는 “식도암은 치명적인 암 중 하나로 조기 발견이 중요한 상황”이라며 “규칙적인 양치질과 정기적인 치과 검진을 통해 잇몸질환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와 관련해 미국 레녹스힐병원 앤서니 스타폴리 박사는 “타네렐라 포르시시아와 이 박테리아로 인해 생기는 치주질환이 암 발생 위험과 상관관계가 있는지는 불명확하다”면서도 “식도암을 조기 진단하기 위해 진료 시 구강과 소화기관에 대한 적절한 평가를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앞서 미국 루이빌 대학 치과대학의 왕후이즈 박사는 치주질환의 원인균인 구강 박테리아 포르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가 가장 흔한 형태의 식도암인 식도편평세포암(squamous cell carcinoma)의 위험인자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