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6 (화)

  • -동두천 -0.7℃
  • -강릉 2.7℃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5.2℃
  • 맑음울산 6.1℃
  • 구름많음광주 5.2℃
  • 맑음부산 7.8℃
  • -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8.9℃
  • -강화 -2.3℃
  • -보은 2.0℃
  • -금산 2.4℃
  • -강진군 6.1℃
  • -경주시 5.9℃
  • -거제 7.2℃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딸기코 여성’ 비만과 관계 있다

비만 여성 주사비 발생 50% 높아



여성 중 비만일수록 딸기코(주사비)가 나타날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명 주사비는 코, 앞이마, 볼, 턱이 혈관의 비정상 증식으로 확장되면서 붉은빛을 띠고 화끈거리는 만성 피부질환의 일종이다. 

미국 브라운대학 의대 피부과 연구팀은 간호사 건강연구(NHS: Nurses’ Health Study)에 참가하고 있는 9만여 명, 14년 간 조사자료를 분석하고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뉴스가 최근 보도했다.

연구팀의 리원칭 박사에 따르면 여성은 18세 이후 체중이 늘어날수록 주사비가 나타날 가능성이 커지며 비만에 이르면 가장 높아진다고 밝혔다. 전체적으로 18세 이후 체중이 4.5kg 늘어날 때마다 주사비 발생 가능성은 4%씩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체질량지수(BMI)가 35 이상인 여성은 정상인 여성에 비해 주사비 발생률이 48% 높았다.

체질량지수는 체중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로 보통 18.5~24.9가 정상, 25~29.9는 과체중, 30-34.9는 비만, 35~39.9는 고도비만, 40 이상은 초고도 비만으로 분류한다. 

리원칭 박사는 “비만에는 만성적인 경도 염증(low-grade inflammation)과 혈관 변화가 따른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놀라운 것은 아니며, 체중을 줄이면 주사비가 없어진다고 단언하기는 힘들지만 개선될 가능성은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태그

257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