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6 (화)

  • -동두천 -0.7℃
  • -강릉 2.7℃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5.2℃
  • 맑음울산 6.1℃
  • 구름많음광주 5.2℃
  • 맑음부산 7.8℃
  • -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8.9℃
  • -강화 -2.3℃
  • -보은 2.0℃
  • -금산 2.4℃
  • -강진군 6.1℃
  • -경주시 5.9℃
  • -거제 7.2℃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독감 바이러스 잡는 유산균

A형 독감바이러스 억제 효과

면역력 증강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진 유산균이 A형 독감 바이러스의 감염과 증식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아주립대 의과학연구소(Institute for Biomedical Sciences) 연구팀은 유산균이 H1N1, H3N2, H5N1 등 광범위한 A형 독감 바이러스 변종들에 대한 면역반응을 유도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최근 보도했다.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열처리된(heat-killed) 유산균(DK128)을 저용량 또는 고용량 코를 통해 흡입시킨 뒤 A형 독감 바이러스인 H3N2 또는 H1N1 바이러스를 치사량 주입했다. 

그 결과 유산균이 고용량 투여된 쥐들은 체중 변화 없이 생존했고, 유산균이 적게 투여된 쥐들은 체중이 10% 정도 줄긴 했지만 모두 살아남았다. 반면, 유산균을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들은 체중이 크게 줄면서 모두 죽었다. 사전에 유산균이 투입된 쥐들은 대조군에 비해 폐에서 바이러스가 18배나 적게 발견됐다. 

유산균이 투여된 쥐들은 독감 바이러스 감염 차단을 나타내는 다양한 면역반응을 보였다. 폐와 기도에서 면역 세포인 ‘폐포 대식세포’가 증가하면서 독감 바이러스 특이 항체가 조기에 형성됐으며, 염증을 촉진하는 단백질 사이토킨이 감소했다. 더불어 독감 바이러스 변종에 2차 감염이 발생했을 때도 같은 면역반응을 보였다. 

연구팀의 강상무 박사는 “유산균이 투여된 쥐들은 처음 특정 독감 바이러스 변종에 감염된 후 다른 변종에 2차 감염됐을 때도 이를 막아낼 수 있는 교차 방어적 면역성(cross-protective immunity)을 지니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관련태그

257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