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6 (화)

  • -동두천 -0.7℃
  • -강릉 2.7℃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5.2℃
  • 맑음울산 6.1℃
  • 구름많음광주 5.2℃
  • 맑음부산 7.8℃
  • -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8.9℃
  • -강화 -2.3℃
  • -보은 2.0℃
  • -금산 2.4℃
  • -강진군 6.1℃
  • -경주시 5.9℃
  • -거제 7.2℃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치매 치료 앞서나가는 일본 치의학 연구

초소형 캡슐 뇌에 직접 약물 침투
치매 등 노인성 질환 치료 전기



일본 도쿄대학교의 치과대학 연구팀이 인간의 뇌에 약을 침투시킬 수 있는 초소형 캡슐을 개발해 뇌 질환 치료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최근 치매국가책임제를 노인 복지의 화두로 내세우고 있는 한국에서도 의학 및 치의학 분야에 대규모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치료법 개발과 일자리 창출 등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본 도쿄대학교의 의과, 치과대학 공동연구팀은 최근 약물 전달용 초소형 캡슐을 통해 인간의 뇌에 효과적으로 약을 침투시킬 수 있는 초소형 캡슐을 개발, 알츠하이머 등의 뇌질환의 치료에 전기가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NHK방송이 보도했다. 

인간의 뇌는 약물을 공급 받기 힘든 구조로, 뇌는 영양원으로 쓰이는 포도당 등을 제외한 혈액의 물질은 거의 들어가지 않도록 설계돼 있다. 노인성 질환의 선진국이라 불리는 일본 의학계는 알츠하이머 등의 뇌질환 치료를 위해 뇌에 약물을 전달하는 방법을 오랫동안 고민해 왔다. 

이번에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방법은 아미노산을 사용하여 1mm의 3만 분의 1정도가 되는 아주 작은 캡슐을 제작, 이 캡슐의 표면을 포도당으로 감싸면 뇌의 혈관에 있는 특정 단백질이 캡슐의 포도당과 결합돼 뇌 속에 전달되는 방식이다. 

연구팀은 배고픈 상태에서 단백질이 적극적으로 포도당을 운반한 것에 주목했다. 굶주린 쥐에 이 캡슐을 사용했더니 약 100배의 효율로 뇌에 약물 침투가 이뤄졌다. 연구팀은 캡슐 안에 치료가 되는 약물을 넣으면 지금까지 없었던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공동연구팀 측은 “치매 외에 신경 난치병과 정신 질환의 치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미래에는 체내의 필요한 곳에 약을 침투시키는 나노 기술을 개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태그

257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