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5.5℃
  • -강릉 9.1℃
  • 구름많음서울 5.0℃
  • 맑음대전 8.6℃
  • 구름조금대구 9.9℃
  • 맑음울산 11.8℃
  • 구름조금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0.4℃
  • -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0.1℃
  • -강화 5.6℃
  • -보은 7.8℃
  • -금산 8.5℃
  • -강진군 7.5℃
  • -경주시 12.5℃
  • -거제 10.0℃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10대 후반 근력 저하 루게릭병 ‘의심’

루게릭병(근 위축성 측삭경화증)이 발생한 사람의 경우 10대 후반부터 근력 저하 현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웨덴 예테보리대학 살그렌스카 아카데미의 마리아 에베리 신경생물학 교수 연구팀이 이 같은 연구결과를 ‘신경학 저널’(Journal of Neurology)에 발표했다고 사이언스데일리가 최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1966~2005년 사이 스웨덴 군에 입대한 180여만 명(입대 당시 연령 대부분 18세)의 신체검사 자료와 전국 환자 등록부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이들 중 526명이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다. 특히 입대 당시 손, 팔, 다리 등의 근력 측정에서 최하위 그룹에 속한 사람일수록 30년 후 루게릭병 발생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체질량지수(BMI)도 루게릭병 발병 위험과 어느 정도 상관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루게릭병 진단을 받은 그룹은 입대 당시 BMI가 평균 21.1로 전체 그룹 평균인 21.9보다 다소 낮았다.

관련태그

2585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