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5.5℃
  • -강릉 9.1℃
  • 구름많음서울 5.0℃
  • 맑음대전 8.6℃
  • 구름조금대구 9.9℃
  • 맑음울산 11.8℃
  • 구름조금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0.4℃
  • -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0.1℃
  • -강화 5.6℃
  • -보은 7.8℃
  • -금산 8.5℃
  • -강진군 7.5℃
  • -경주시 12.5℃
  • -거제 10.0℃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당뇨병 환자, 백내장 발병률 2배

혈당 부실관리 탓, 45~54세 가장 높아

당뇨병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백내장 위험이 2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이목을 끈다.

영국 앵글리아 러스킨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루퍼트 보미 교수 연구팀이 이 같은 연구결과를 영국 왕립 안과학회 학술지 ‘눈’(Eye)에 발표했다고 데일리메일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40세 이상 당뇨병 환자 5만6510명의 15년간 의료기록을 분석했다. 그 결과 당뇨병 환자의 백내장 발병률은 1000명당 20.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 인구 1000명당 10.8명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높은 결과이다.

백내장 발병률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45세~54세에서 발병률이 가장 높았으며 45~49세는 일반인보다 4.6배, 50~54세는 5.7배 높았다.

특히 당뇨 합병증 가운데 하나인 당뇨병성 황반병증(diabetic maculopathy)이 있는 당뇨병 환자는 백내장 발생률이 6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당뇨병 환자가 이처럼 백내장 위험이 높은 이유는 확실하지 않지만, 혈당의 부실 관리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관련태그

2585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