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0 (화)

  • -동두천 21.8℃
  • -강릉 24.1℃
  • 흐림서울 21.4℃
  • 구름많음대전 23.6℃
  • 구름많음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0.1℃
  • 구름많음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16.0℃
  • -고창 20.4℃
  • 구름조금제주 22.0℃
  • -강화 18.4℃
  • -보은 22.1℃
  • -금산 21.7℃
  • -강진군 21.5℃
  • -경주시 21.8℃
  • -거제 19.0℃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신생아의 급격한 감소에 대비하자

기고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1980년에 대략 86만2000명의 신생아가 출생하였고, 15년이 지난 1995년에는 71만5000명이, 그리고 2017년에는 35만7000명의 신생아가 출생하였다고 합니다(그림). 점차 결혼을 하지 않거나 결혼을 하더라도 아이를 갖지 않거나 한 두명만 가지는 추세가 점차 심해지고 있고, 이로 말미암아 사회적인 문제들이 여러가지 발생되기 시작했습니다. 먼저 많은 대학들이 입학생의 감소로 고통을 겪기 시작했고, 정부는 대학의 통폐합 및 정원감축을 추진하여 신입생 감소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예식장과 아동대상 사업들도 상당한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치과계는 이러한 변화에 어떤 영향을 받을까요? 평균수명이 계속 늘어나 이러한 신생아 감소를 완충해주고 있어, 전체 치과계의 파이에는 큰 영향이 당분간 없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특정 연령을 대상으로하는 진료는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1995년 만명이 태어났다는 것은, 2005년에 10세 전후 아동이 매년 71만명 정도 있었다는 것이고, 7세~12세정도의 아동을 주로 치료하는 소아치과의사들의 주된 진료 대상이 이정도 존재했다는 의미도 됩니다. 물론, 12~15세 정도의 청소년이 추 진료층인 교정과의사들도 그 정도 숫자의 환자층을 확보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2017년에는 그 절반인 35만7000명이 출생했습니다. 이것은 단순화해 계산하면 2027년이 되면 소아치과의사들과 교정과의사들이 2005년에 진료하던 환자의 절반밖에 없을 것이라는 의미입니다.

반대로, 연령 증가에 의해 치주과의사들의 수요는 점차 증가할 것 같습니다. 물론 보철과의사의 수요도 늘어난다고 볼 수 있고, 80세나 90세에 여러가지 성인병을 가진 노인의 진료수요가 계속 증가할 것 같습니다. 내과적인 교육이 학부나 전공의과정에 더욱 중요해져야 할 듯 합니다.

앞으로 다가올 인구분포의 변화에 따라, 전문의 배출에도 변화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소아치과의사들이 굳이 청소년을 진료하려고 애쓰는 가장 큰 이유는 환자층이 줄어든 것이라 사료되고, 교정과의사들도 머지않아 결손치부위에 단독 임플란트 식립을 배우거나 교정환자의 충치치료를 다 직접 하려고 애써야할 시점이 다가올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가 해결책이라고 보기는 어렵겠지요. 각 전문의들이 전문성을 가지고 고유영역의 난이도 높은 환자 진료에 집중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해당 전공자들의 숫자를 조절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생각합니다. 환자층이 50%나 감소했는데 배출을 예전과 같이 한다면 심각한 진료왜곡이 나타날 수 밖에 없습니다. 해당 학회들의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기대합니다.

※ 이 글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민호 아너스치과 원장

관련태그

2600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