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5 (목)

  • -동두천 27.0℃
  • -강릉 20.6℃
  • 구름많음서울 28.2℃
  • 구름많음대전 29.4℃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4.3℃
  • -고창 29.5℃
  • 제주 25.0℃
  • -강화 27.7℃
  • -보은 28.2℃
  • -금산 29.4℃
  • -강진군 28.4℃
  • -경주시 21.7℃
  • -거제 24.6℃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비만 10% 감량해도 부정맥 해소

10% 감량하면 심방세동 사라져
체중 많이 줄일수록 증상 개선

비만한 사람이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이 있을 때 체중을 10%만 줄여도 심방세동이 사라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심방세동은 심장 윗부분인 심방이 이따금 매우 빠른 속도로 수축, 가늘게 떠는 상태가 되면서 심박 수가 1분에 140회 이상으로 급상승하는 현상으로 당장 위험하지는 않지만, 잦게 되면 혈전이 형성돼 뇌졸중 위험이 커진다. 

호주 애들레이드대학 심혈관센터 연구팀은 비만 심방세동 환자 355명을 대상으로 체중감량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4년 간 심장 건강을 체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가 보도했다. 

환자 중 체중을 최소한 10% 이상 줄인 135명은 88%가 심방세동이 사라지거나 지속성(persistent) 심방세동이 발작성(paroxysmal) 심방세동으로 완화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지속성은 최소한 일주일 이상, 최장 한달까지 계속되는 심방세동이고 발작성은 일주일 미만 계속되다 사라지는 경증이다. 

전체적으로 체중을 많이 줄일수록 심방세동이 개선됐는데, 체중을 3%도 줄이지 못한 116명 중 41%가 심방세동이 발작성에서 지속성으로 악화됐다. 

관련태그

2623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