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구름조금동두천 8.7℃
  • 구름조금강릉 8.4℃
  • 박무서울 9.4℃
  • 박무대전 11.3℃
  • 박무대구 2.6℃
  • 구름많음울산 8.4℃
  • 박무광주 6.3℃
  • 박무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10.0℃
  • 구름조금제주 12.0℃
  • 흐림강화 7.8℃
  • 구름많음보은 0.2℃
  • 구름많음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2.1℃
  • 구름많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협회 정상화 발목 잡기 멈춰라”

치위협 중앙회, ‘(가칭)비대위’ 주장 반박

대한치과위생사협회(회장 문경숙·이하 치위협)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치과위생사회와 ‘(가칭)대한치과위생사협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가칭)비대위’)가 중앙회의 결정을 무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협회 정상화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치위협은 “중앙회 윤리위원회의 징계처분자인 임춘희, 오보경, 정민숙 전 회원이 ‘징계처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으로 또다시 중앙회의 권위에 흠집을 내고, 사실상 치위협을 두 동강 내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치위협은 “협회는 잘못된 관행을 타파하고 관계 규정과 법률에 입각한 회무운영 체계를 확립하고자 윤리위원회 회부를 통해 징계하였으나, 징계 당사자들은 반성하거나 뉘우치는 빛을 보이지 않는다”며 “오히려 ‘(가칭)비대위’를 구성해 ‘징계의 이유가 (문경숙 회장의) 연임에 있다’고 왜곡하고, 회원으로 하여금 편향된 시각을 갖게 해 협회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치위협은 “‘(가칭)비대위’와 ‘협회장 직무집행정지 및 직무대행자선임 가처분신청서’를 낸 5개 시도회장은 중앙회의 결정에 정면으로 반박하고 권위를 부정했다. 또 각 시도회 임원과 회원들의 동의 없이 활동하는 것인 만큼 대표성을 남용하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특히 치위협은 “중앙회는 정기총회 무산 등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아 이른 시일 내에 임시 대의원총회 개최 등 협회의 정상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일각의 회무 방해로 인해 절차가 지연되고 있지만, 협회 정상화를 위한 단계를 밟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