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흐림동두천 21.9℃
  • 구름많음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2.0℃
  • 구름많음대구 20.4℃
  • 구름많음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0.4℃
  • 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20.6℃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19.9℃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치과의료인 방사선 노출 위험은?

치과계도 안심할 수 없는 방사선 노출
피폭선량 낮지만 빈도수 높아 위험 증가

방사선에 자주 노출되는 의료인들의 위험성을 지적한 논문이 또 나와 눈길을 끈다. 치과의 경우 일회 방사선 촬영 시 피폭선량은 낮지만 촬영건수가 많아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한내과학회지 제93권 3호에 실린  ‘의료인의 직업적 방사선 노출과 건강 영향’(저 이원진) 논문에서는 치과계를 비롯해 의료계에 종사하는 이들의 방사선 노출 정도와 방사선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분석했다.

개인 피폭선량 연간 평균값은 국내 방사선사가 0.93msv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고 치과의사와 치과위생사는 각각 0.17msv, 0.13msv의 수치를 보였다. msv는 방사선이 생물에 미치는 영향을 나타내는 단위이다.

한 치과의원에 따르면 치과의사가 방사선촬영을 하는 환자 수는 하루에 8~12명이다. 이는 타 의원에 비해 1.5배에서 2배 가량 많은 편이다. 즉 치과방사선검사에 의한 피폭선량은 다른 진단용 의료방사선검사에 비해 현저히 낮기는 하나 촬영건수는 상당히 높아 피폭선량이 증가될 수 있다.

업무 특성상 방사선과 직접적으로 마주하게 되는만큼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방사선은 암을 비롯한 다른 질병을 유발한다. 유방암 치료와 같이 고선량의 방사선에 노출되는 방사선치료의 경우 심혈관계 질환을 증가시키는 것은 이미 알려져 있다. 최근 직업적 방사선 노출 군을 대상으로 한 연구들에서 저선량 노출임에도 심혈관계 질환 특히 뇌졸중과 허혈성 심질환 등의 위험을 높인다는 역학적 결과들이 보고되고 있다.

또한 방사선은 방사선에 가장 민감한 기관 중 하나인 수정체에도 영향을 미쳐 수정체 혼탁의 유형 중 특히 후낭하백내장을 초래할 수도 있다. 주로 중재시술 의사 및 방사선사들이 백내장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보고된다.

방사선은 갑상선결절, 갑상선기능항진증 및 저하증에도 영향을 미친다. 최근 대만 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일반인보다 갑상선암, 갑상선기능저하증, 갑상선염 등의 위험도가 높았다고 보고된 바 있다.

전문가는 “방사선 촬영을 많이 하는 의료인의 경우 1996년 평균 선량이 1.75msv에서 2016년 0.44msv로 지속적으로 감소돼 왔지만 아직 선진국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라며 “2016년도 방사선 관계종사자들 중에서 분기당 5msv를 초과해 주의 통보를 받은 의료인이 703명, 연간 20msv 초과자도 83명이나 돼 방사선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2640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