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흐림동두천 21.9℃
  • 구름많음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2.0℃
  • 구름많음대구 20.4℃
  • 구름많음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0.4℃
  • 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20.6℃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19.9℃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실내 온도 낮으면 고혈압 위험 증가

21℃ 가장 이상적

낮은 실내온도가 고혈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 연구진이 실내 온도가 낮을수록 혈압이 상승해 고혈압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투데이뉴스가 최근 보도했다.

연구팀은 잉글랜드의 건강조사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험참가자 4659명을 선정한 뒤 이들의 거실 온도 및 혈압, 건강상태 등을 체크했다.

연구결과 참가자들은 실내 온도가 1℃ 떨어질 때마다 심장 수축시 혈압이 0.48mmHg(수은주밀리미터, 압력의 단위), 심장 이완시 혈압이 0.45mmHg 올랐다.

또한 온도가 비교적 낮은 집에 사는 사람들의 혈압은 126.64~74.52mmHg였던 반면, 온도가 높은 집에 사는 사람들의 혈압은 121.12~70.51mmHg로 측정됐다.

일반적으로 가장 이상적인 혈압은 수축시 120mmHg 미만, 이완시 80mmHg 미만이다. 고혈압 환자의 경우 평상시 혈압이 높은 상태에서 온도가 낮은 공간에 있을 경우 더욱 혈압이 높아질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특히 규칙적으로 운동하지 않는 사람들에게서는 위와 같은 현상이 더욱 뚜렷이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연구팀은 거실 온도가 적어도 21℃ 이상인 것이 고혈압 환자들에게 가장 이상적이라고 설명했다.

스테픈 지브라흐 박사는 “이번 연구는 겨울철에 고혈압의 발생률과 뇌졸중과 심장병으로 인한 사망률의 잠재적 증가를 설명한다”며 “고혈압 치료에 있어서 실내 온도와 혈압과의 관계를 보다 심각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264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