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9.7℃
  • 맑음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8.2℃
  • 흐림대구 11.6℃
  • 흐림울산 11.7℃
  • 흐림광주 10.8℃
  • 흐림부산 12.3℃
  • 흐림고창 10.5℃
  • 흐림제주 16.1℃
  • 구름조금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4.7℃
  • 구름많음금산 5.3℃
  • 흐림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1.1℃
  • 흐림거제 13.7℃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치아 화석으로 ‘인류의 조상’ 바뀌나

네안데르탈인 연대보다 4~13만년 앞서
치아가 현생인류 조상 밝히는 핵심증거



출토된 치아의 화석으로 인해 고대 인류조상의 가계도가 바뀔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일 미국 스미소니언지에 따르면 프랑스 툴루즈 3대학 인류학자들이 이탈리아에서 약 45만 년 전의 치아 화석들을 발견, 법의학적인 방식을 통해 이 치아들이 네안데르탈인의 것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그동안 발견된 네안데르탈인 화석의 생성 절대연대(absolute age)보다 4만~13만 년 더 앞선 것으로, 인류학 관계자들은 이번 연구 결과로 고대 인류조상의 가계도를 다시 작성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네안데르탈인은 인류의 가계도를 그리는 데 있어서 뜨거운 논쟁거리였다. 20세기 초중반 네안데르탈인이 현생 인류의 조상인 호모 사피엔스와 유전적으로 동종인지 이종인지를 가르는 논쟁이 지난하게 이어져 왔다. 

그러다가 최근 생명공학자들이 네안데르탈인의 미토콘드리아DNA의 염기서열을 분석, 네안데르탈인과 호모 사피엔스가 유전적으로 전혀 다른 특성을 지니고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여전히 네안데르탈인과 호모 사피엔스가 유전적으로 매우 가깝다는 연구결과도 속속 발표돼 논란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이번에 이탈리아에서 치아화석을 발굴한 툴루즈 3대학의 클레멘트 자놀리 연구팀은 마이크로 CT 등 첨단 장비를 활용, 이 화석들이 45만 년 전의 네안데르탈인의 치아임을 확인했는데 이로써 약 45만 년 전에 유럽에 인류의 조상으로 추정되는 존재가 살고 있었다는 가설이 확인된 셈이다. 

데비 구아텔리-슈타인버그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 인류학 교수는 “(이번 치아 발굴로 인해)현생인류에 이르는 인류 계보에 네안데르탈인이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 밝힐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런 증거를 바탕으로 약 60여 만 년 전 독일 독일 하이델베르크 부근까지 진출했던 호모 하이델베르겐시스(Homo heidelbergensis)가 네안데르탈인과 현생인류의 공통 조상이었을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하고 있다. 

이번 연구가 객관성을 한층 더 담보할 수 있었던 이유는 고대 인류 연구에 치아를 분석하는 방식이 추가됐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전언이기도 하다. 크리스틴 크뤼거 시카고대학 교수는 “치아의 끝과 돌기 그리고 치수강 등 치아 내부 공간은 인류 조상의 계보를 분류하는데 중요한 증거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태그

264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