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7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6.3℃
  • 구름조금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4.8℃
  • 맑음대구 23.6℃
  • 맑음울산 23.6℃
  • 박무광주 23.9℃
  • 맑음부산 25.5℃
  • 구름조금고창 22.8℃
  • 맑음제주 25.9℃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조금금산 21.3℃
  • 구름조금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1.7℃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술·담배 골다공증 메커니즘 규명

미토콘드리아 손상시켜 파골세포 급증 초래

음주·흡연이 미토콘드리아를 손상시켜 골다공증을 일으키는 메커니즘이 밝혀졌다.

펜실베니아대학 연구팀이 음주·흡연 등으로 미토콘드리아가 손상되면 파골세포가 급격히 늘어 골다공증으로 이어진다는 연구결과를 ‘미국 실험생물학회지(The FASEB Journal)에 지난 9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배양한 인간 세포와 동물 세포의 매크로파지 내 미토콘드리아를 손상시키고 반응을 관찰했다. 매크로파지의 에너지 생성 역할을 하는 사이토크롬 산화효소C(cytochrome oxidase C)가 손상되자, 매크로파지가 염증반응과 관련된 신호전달 분자를 발산하며 파골세포로 변이했다. 과도한 음주·흡연 등으로 매크로파지가 손상될 경우 파골세포가 급속도로 증가해 골다공증을 일으키는 셈이다.

파골세포는 골 흡수·제거에 관여하는 다핵세포로 부갑상선 호르몬 분비에 따라 골 흡수 및 칼슘·인 등의 세포외액 배출을 늘려 골다공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음주·흡연자의 손상된 매크로파지가 암·간 질환 등의 증상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연구 중”이라며 “연구를 통해 미토콘드리아가 손상되면 파골세포의 과잉생성을 유도하는 신호가 발생해 골다공증을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추가 연구를 통해 다른 질환에 끼치는 원인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