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1.1℃
  • 구름조금대구 2.2℃
  • 구름조금울산 3.2℃
  • 구름조금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3.8℃
  • 맑음고창 1.4℃
  • 흐림제주 4.8℃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주과학회 60주년 행사 준비 사항 논의

치주과학회 임원 워크숍


대한치주과학회(회장 구 영·이하 치주과학회)가 하계 임원 워크숍을 통해 학회 회무를 점검하고 단합을 다지는 자리를 마련했다.

치주과학회 임원 하계 워크숍이 지난 6월 21일과 22일 양일간에 걸쳐 구 영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 38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원도 강릉 소재 라카이 샌드파인 리조트에서 개최됐다.

구영 회장은 상반기 학회회무가 원만히 마무리됐음을 보고하는 한편 최근 이사회를 통과한 학회 창립기념일(10월 7일) 지정에 대한 배경과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설양조 총무이사와 정종혁 학술이사는 1년 후로 다가온 2020년 학회창립 60주년 기념행사 준비상황을 발표했으며, 현재까지 배출된 860여명의 치주과 전문의 자격관리 방안과 치주과 전문의 역할에 대한 발표와 토의가 진행됐다.

또 김정혜 삼성서울병원 교수와 박정수 고려대학교 교수가 미국과 유럽 치주 전문의제도를 각각 소개했으며, 향후 국내 치과의사 전문의제도의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김정혜 교수는 “미국의 경우 치주전문의는 항상 최고 수준의 진료를 할 수 있어야 한다(Board provides, the ‘now’ will continue to remain the ‘state of the art’)는 전제하에 모든 제도가 운영되고 있다”면서 “한국의 치주전문의도 3P(Professional, Pride, Privilege)의 자세를 가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지막 시간은 엄흥식 교수(강릉원주치대)의 초청특강을 통해 20여 년간 진료실 안팎에서 담아온 작품사진을 함께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구 영 회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임원 간 단결을 더 공고히 할 수 있었으며, 전문의 자격관리와 창립 60주년 행사 등 향후 회무에 필요한 브레인스토밍을 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